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4818 0432020011957584818 05 0501001 6.1.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25669000 1579426475000

김학범호, 8강전 요르단 격파 선봉에 '조규성 원톱'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 AFC U-23 챔피언십 8강전에 조규성(안양)이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나서 요르단 격파의 선봉에 섭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9일 저녁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요르단과 대회 8강전에 조규성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좌우 날개에 김대원(대구)과 이동준(부산)을 배치하는 4-2-3-1 전술을 택했습니다.

조규성은 이란과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결승골을 터트려 이번 대회 1골을 기록하고 있고, 이동준은 중국과 1차전, 이란과 2차전에서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김진규(부산)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맹성웅(안양), 원두재(울산)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중원을 책임지고, 김진야(서울)와 이유현(전남)이 좌우 풀백에 배치되는 가운데 중앙 수비는 정태욱(대구)과 이상민(울산)이, 골키퍼는 송범근(전북)이 담당합니다.

이 대회 3위까지 도쿄올림픽 출전이 주어지는 가운데, 9회 연속 본선행을 노리는 우리 대표팀은 요르단을 꺾으면 오는 22일 호주와 준결승전을 치릅니다.

(사진=연합뉴스)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 "새해엔 이런 뉴스를 듣고 싶어요" 댓글 남기고 달력 받자!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