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1535 0242020011957581535 06 0602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14363000 1579414375000 related

'사랑의 불시착' 현빈vs오만석, 재판장 안 날선 대치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오만석이 날카로운 대립을 한다.

이데일리

‘사랑의 불시착’(사진=tv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방송되는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 문화창고 스튜디오드래곤) 10회에서는 현빈(리정혁 분)과 오만석(조철강 분)이 법정에서 팽팽하게 대치한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담담하고 굳건한 표정으로 증인석에 선 리정혁과 그런 그를 매서운 눈빛으로 바라보는 조철강의 모습이 담겼다. 지금까지 리정혁의 숨통을 조여 왔던 조철강이 죄수복을 입고 법정에 서게 된 까닭이 무엇인지, 두 사람의 관계가 전세 역전된 결정적인 이유가 무엇인지 관심이 쏠리고 잇다.

지난 18일 방송된 9회에서는 윤세리(손예진 분)의 진짜 정체를 빌미로 리정혁의 약점을 잡으려는 조철강의 음모가 그려지며 위태로움을 높였다. 조철강은 트럭 부대를 동원해 윤세리가 탄 차를 포위하는가 하면, 리정혁의 본가까지 쳐들어가 수색 작업을 벌이는 등 갖은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그를 위기로 몰아넣었다.

하지만 리정혁은 그 때마다 기지를 발휘해 상황을 이겨냈고, 마침내 윤세리를 대한민국으로 돌려보내는 데 성공했다. 이처럼 리정혁과 조철강이 팽팽하게 맞서며 숨 멎는 전개를 이어온 가운데, 법정에서 재판에 임하는 듯한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된 것이다.

‘사랑의 불시착’은 19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