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8470 0032020011957578470 03 0306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579401060000 1579474588000

청와대 "집값 잡는다" 초강수 통했나…강남 일반아파트도 급매물

글자크기

아크로리버파크 등 초고가 2억∼3억원 이상 낮은 급매 나와도 안 팔려

전세 시장은 20일 전세자금 대출 강화에 "대출 회수되나" 혼란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홍국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와 정부의 집값 안정에 대한 잇단 초강경 발언으로 강남 등 고가주택 매매시장이 꽁꽁 얼어붙었다.

12·16부동산 대책 이후 9억원 이하 중저가 주택은 가격이 오르고, 매수세가 유입되는 것과 달리 강남 고가주택 시장은 재건축에 이어 일반 아파트 단지도 급매물이 등장했지만 거래가 이뤄지지 않는 것이다.

전세 시장은 20일부터 시행되는 고가주택 보유자 전세자금 대출 중단의 여파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연합뉴스

전세시장 혼란 (CG)
[연합뉴스TV 제공]



◇ 강남 재건축 이어 일반 아파트도 급매물…자금 조달 증빙 강화도 타격

12·16부동산 대책이 발표 한 달이 지난 가운데 강남 주택시장은 마치 한겨울에 찬물을 끼얹은 듯 냉랭한 분위기다.

대책의 파장도 크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부동산 투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이후 대통령과 청와대 관계자들이 연일 강남과 고가주택을 타깃으로 강경 발언을 쏟아내면서 매수심리가 얼어붙은 것이다.

서울 비강남권과 수도권의 9억원 이하 중저가 아파트에 투자 수요가 몰리고 풍선효과가 나타난 것과 대조적인 분위기다.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청와대 핵심 관계자들이 '강남 집값 하락'이 목표라고 공개적으로 말하고, '주택 매매허가제' 도입까지 언급하는 마당에 누가 집을 사려고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주요 지난주 강남에는 잠실 주공5단지, 반포 주공1단지 등 대표적인 재건축 단지에 이어 일반 아파트에도 급매물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대책 발표 이후 관망세가 짙은 가운데 사정이 급하거나 향후 집값 하락, 양도세 중과 6개월 유예 기간 내 급매물 증가 가능성을 우려한 다주택자들이 하루라도 먼저 파는 게 유리하겠다며 시세보다 싸게 매물을 내놓기 시작한 것이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 1단지 아파트와 아크로 리버 파크 일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64㎡의 경우 시세가 50억∼52억원 선인데 이보다 3억∼4억원가량 싼 48억∼49억원에 급매물이 나오고 있다.

반포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실제 중개업소에 급매물이 나왔어도 네이버 등 시세 사이트에 공개하지 않는 것들도 있다"며 "중소형 아파트는 급매물이 없지만 보유세 부담이 큰 시세 수십억원짜리 대형 주택형에서 급매물이 나온다"고 말했다.

송파구 잠실 리센츠 전용면적 84㎡는 최근 19억원에 한 건 팔린 뒤 현재 18억∼18억5천만원짜리 급매물이 나와 있다. 대책 발표 전 20억원 이상 호가하던 금액에서 2억원 이상 떨어진 것이다.

잠실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전세보증금이 8억원으로 시세보다 2억원 이상 싸게 들어 있어서 그런지 급매물이 나왔는데도 잘 안 팔린다"며 "매수 문의가 거의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강남·서초 등에 비해 고가주택이 많지 않은 강동구도 매수세가 상당히 위축된 모습이다.

강동구 고덕동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올해 들어 온종일 사무실에 앉아 있어도 집을 사겠다는 매수 문의는 한 통도 없는 날이 허다하다"며 "15억원 초과 주택시장은한겨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강남권 중개업소들은 앞으로 거래가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한다.

이르면 3월부터 9억원 초과 주택을 살 때 자금조달계획서 상의 매수 자금 출처를 입증할 증빙서류를 무려 15종이나 제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강남권에서는 자금조달 증빙 강화가 사실상 주택거래허가제나 다름없다는 반응이 나온다.

서초구 잠원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현금으로 집을 사더라도 평생에 거쳐 모은 수십억원의 돈의 출처를 소명하기가 쉽지 않은 경우가 많을 것"이라며 "소명을 못하면 증여나 불법 자금으로 의심받을 수 있고, 이는 곧 사업장 세무조사 등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거래가 위축되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 "전세대출금 회수되나", 전세 시장은 혼란

12·16대책의 후속 조치로 20일부터 9억원 초과 주택 보유자의 시중은행 전세자금 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가운데 전세 시장에도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 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세 대출 가능 여부와 연장 여부 등을 묻는 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강북의 9억원 초과 주택 보유자인데 자녀 학교 때문에 강남에서 전세 사는 경우 전세자금 대출 연장이 가능한지, 보유 주택이 현재 8억원대인데 앞으로 9억원을 초과하면 전세 대출이 회수되는지 등 다양한 경우의 수를 놓고 질의응답이 오간다.

강남구 대치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차라리 15억원 이상 초고가 전세를 사람들은 전세 대출받는 경우가 많지 않아 이번 대책으로 인한 타격이 덜한데 문제는 살던 집을 세주고, 자녀 학교 등의 문제로 전세를 사는 수요자들"이라며 "이번 조치로 전세 만기 때 전세자금 대출 연장이 안 되고 대출금이 회수될까 봐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서초구 반포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도 "정부는 갭투자를 막기 위해 고가주택 보유자의 전세 대출을 회수한다지만 결국 자녀 학교 등의 문제로 강남에 들어와 있는 세입자들이 직격탄을 맞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실제 부동산 카페 등에는 전세자금을 대출받아 9억원 초과 집을 산 갭투자자들은 물론 학군 수요자들이 대출금 회수를 걱정하는 글들이 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최근 집값이 올라 보유하고 있는 집의 시세가 9억원을 갓 남겼는데 집주인이 나가라고 해서 다른 집과 새로 전세 계약을 맺는다면 전세 대출이 회수되고 추가 대출도 못받느냐"며 답답해했다.

지난 주말 시장에서는 전세 대출이 강화되는 20일 전까지 전세 계약을 끝내 달라는 수요자도 일부 있었다.

대치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본인 명의의 집은 세를 주고, 부모님 집에서 잠시 얹혀살던 직장인이 둘째 아이 출산과 함께 4월쯤 전세를 얻어 분가하려 했는데 20일부터 전세자금 대출이 막힌다고 하니 19일까지 전세 계약을 마쳐야 한다며 부랴부랴 달려왔더라"라며 "최근 전세는 물건도 별로 없고 가격도 강세인데 대출 규제가 반전세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