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0179 0292019120656730179 06 0602001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82780000 1575582874000 related

"결혼하려고요"..'연애의맛' 정준♥김유지, 필연커플 이어 진짜 부부되나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연애의 맛' 정준♥김유지 커플이 결혼을 언급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김유지가 남자친구 정준의 절친한 형을 만나는 모습이 공개됐다

앞서 정준은 여자친구 김유지와 농구장을 찾았고, 친한 농구선수 이관희에게 김유지를 소개시켜줬다.

이관희는 "형만 연애하니까 배가 아프다. 둘이 있을 땐 매너 있는 느낌이 아니었는데 뭔가 달라졌다"며 사랑에 빠진 정준을 보고 놀라워했다.

정준은 김유지와 차 안에서 자연스럽게 입맞춤을 하고 손을 잡으면서 달달한 애정행각을 보여줬고, 농구장에서도 딱 붙어서 떨어질 줄 몰랐다.

특히 정준은 자신에게 부모같은 에릭 형을 만나 김유지를 소개시켰다. 에릭 형은 "두 분이 첫만남 때 공항 벤치에서 어색하게 앉아 있었는데, 난 그 모습이 되게 좋더라. 어색하고 어쩔 줄 모르는데 그러면서 교감이 되는 느낌이었다. 공항에서 준이가 세심하게 배려해주고, 밥집에서 챙겨주는 모습이 '우리 브로가 그런 것도 할 줄 아는구나' 싶더라"며 흐뭇하게 두 사람을 바라봤다.

정준이 자리를 비운 사이, 김유지는 "나랑 사귄다고 할 때 오빠가 뭐라고 했냐?"며 궁금해했다.

에릭 형은 "브로, '저 결혼하려고요' 그러더라. 준이는 정말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 첫 단추가 잘 꿰어져서 앞으로가 더 좋았으면 좋겠다. 둘이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이에 김유지는 "오빠가 날 생각많이 해줘서 그 사랑을 받으니까, 더 멋있어 보인다"고 했다.

OSEN

'결혼' 얘기에 VCR을 지켜보던 박나래, 김숙, 김재중, 장수원 등은 모두 놀랐고, "빨라도 너무 빠른 연애 속도"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김유지가 자리를 비웠을 땐, 정준과 형이 속마음을 터놓고 얘기를 나눴다. 에릭 형이 "좋아죽겠냐?"고 묻자, 정준은 "내가 공개 데이트가 처음이다. 신기한 게 만남은 짧은데 그 깊이와 책임감은 다르다. 그동안 만났던 사람들보다 더 크다. 형이랑 진지한 얘기를 하고 싶었던 이유도 공개적으로 연애하기 때문에 다음 스탭까지 상상한다. '결혼이 뭘까?' 진지하게 생각한다"고 고백했다.

정준은 "안 느껴본 감정을 계속 느낀다. 원래 나한테 공개 연애는 '두렵냐? 안 두렵냐?' 그거였다. 근데 신기한 게, 공항에서 유지를 처음 본 날, 그 두려움이 확 없어졌다. 카메라에 찍혀고 되고, 편집해서 나가도 되고 상관 없어졌다. 그러면서 진지해졌는데, 나도 신기하다"며 달라진 점을 언급했다.

또한, 정준은 "난 원래 공개 연애를 안 좋아한다. 어릴 때부터 아역 배우를 했고, 내 삶을 공개하면서 살았기 때문에, 좋아하는 사람까지 공개하는 걸 싫어한다. 그래서 내 집이나 가족도 보여준 적이 없다. 그런데 내 사람을 만나다 보니까, 공개해도 두렵지 않더라. 더 지키고 싶고, 두렵지 않다. 앞으로 계속 같이, 결혼하면 좋겠지만"이라며 쑥스러운 듯 웃었다.

화면을 보던 MC 김숙과 박나래는 "내년인 2020년 (두 사람의 결혼을)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정준, 김유지 커플은 지난 11월 18일, 열애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혀 많은 축하를 받았다. '연애의 맛' 최초의 부부 이필모♥서수연에 이어 제2의 부부가 탄생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 hsjssu@osen.co.kr

[사진] '연애의 맛'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