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3658 0032019082154493658 05 0506003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6346193000 1566346795000

'멀티골 폭발' 이재성, 독일 매체 선정 주간 MVP·베스트 11

글자크기

1년 만에 키커 선정 주간 MVP…이재성 "잘 쉬고 시즌 준비한 덕분"

연합뉴스

키커가 선정한 3라운드 베스트 11과 MVP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멀티 골로 독일 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 홀슈타인 킬의 2019-2020시즌 리그 첫 승을 이끈 이재성(27)이 현지 언론이 선정하는 주간 최우수선수(MVP)와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독일 축구전문지 키커는 20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에서 이재성을 포함한 2019-2020 2부 분데스리가 3라운드 베스트 11을 공개하고 주간 MVP에 해당하는 '이 주의 선수'로도 이재성을 선정했다.

이재성은 18일 카를스루에와의 3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혼자 두 골을 몰아 넣어 킬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전반 45분 이번 시즌 정규리그 1호 골로 1-1 동점을 만든 데 이어 후반 19분 역전 결승 골까지 책임지는 '원맨쇼'를 펼쳤다.

앞서 정규리그 1무 1패에 그쳤던 킬은 이재성의 활약 덕분에 시즌 첫 승점 3을 챙겼다.

이재성은 11일 6부리그 팀 FSV 잘름로어와의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64강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해 대승에 앞장선 데 이어 시즌 초반 맹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이전 리그 두 경기 때는 팀의 무승으로 이재성의 키커 평점도 3점대(숫자가 낮을수록 좋으며, 1점이 가장 좋은 점수)에 그쳤으나 이번 라운드에서 시즌 최고점인 1.5점이 기록됐다.

이재성이 키커 평점에서 1점대 점수를 받은 건 도움 2개를 기록하는 등 독일 데뷔전부터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던 지난 시즌 1라운드(1.5점) 이후 약 1년 만이다. 당시에도 그는 주간 MVP까지 거머쥔 바 있다.

키커는 "이재성의 첫 골은 '이달의 골'에 들어갈 만했다. 한 차례 골대를 맞힌 것과 강력한 전력 질주는 '가짜 9번'으로 나선 이재성의 하이라이트였다"고 평가했다.

보통 9번을 단 선수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서는 점에 착안해 최전방에 배치되는 공격형 미드필더나 측면 미드필더를 '가짜 9번'이라고 표현한다.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이 끝나자마자 독일에 진출해 첫 시즌을 보내며 쉴 틈 없는 나날을 보낸 이재성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충분한 쉬며 준비한 것을 초반 활약의 비결로 전했다.

그는 키커를 통해 "휴식기를 가지고, 폭넓게 시즌 준비에 동참할 수 있었던 게 정말 중요했다"고 말했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