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재] 스포츠월드 '권영준의 B다이어리'

[권영준의 독한B다이어리] ’김정민 카드’가 박수 받아야 할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김정민 카드’는 패착이었다. 결과론적이다. 하지만 무작정 비난만이 능사는 아니다. 시도 자체는 충분히 박수받아야 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아름다운 준우승을 차지했다. 16일 새벽(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서 치른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서 1-3으로 역전패했다. 꿈에 그리던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는 못했지만, FIFA가 주관하는 남자대회를 통틀어 한국의 사상 첫 준우승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정정용 감독은 이날 중원에 김정민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다. 8강전과 4강전에서 좋은 플레이를 선보인 정호진을 대신해 조별리그 3경기와 16강전에 나섰던 김정민을 수비형 미드필더에 배치했다. 그리고 공격형 미드필더에 조영욱과 김세윤을 내세웠다.

정정용 감독이 김정민 카드를 꺼내 든 이유는 공격력을 강화하기 위한 비책이었다. 우크라이나가 역습에 강점이 있는 팀인 만큼 빌드업에서 기술적으로 접근하겠다는 의지였다. 하지만 이 의도는 선제골 이후 우크라이나 변화에 휘말렸다. 대표팀이 전반 5분 VAR로 얻은 페널티킥을 이강인이 득점으로 연결하며 1-0으로 앞섰다. 그러나 우크라이나는 역습 중심이 아닌 롱볼을 통한 공격 일변도의 전략으로 변화를 줬다. 이에 치열한 중원 싸움이 펼쳐졌고, 이를 김정민 홀로 막아내기에는 벅찼다.

정정용 감독은 이번 대회 정확한 분석과 상대 맞춤형 전략으로 인정을 받았다. 이날도 그 전술과 전략에 따라 김정민이 출전했다. 김정민은 애초에 전형적인 홀딩과 상대 압박 등의 수비적인 임무보다는 공격 전개에 대한 역할에 비중을 더 두라는 주문을 받고 선발로 나섰다. 만약 정정용 감독이 전형적인 수비형 미드필더에 대한 역할을 원했다는 정호진을 비치했을 것이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이 전반 종료 후 “중앙에 숫자가 확실히 부족하다. 김정민 혼자 상대 미드필더에 대응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정민의 부진도 영향을 미쳤겠지만, 핵심은 김정민의 부진이 아니라 숫자 부족이었다. 정정용 감독이 후반 들어 김정민을 빼지 않고 중앙 미드필더 숫자를 늘린 이유도 이 때문이다.

스포츠월드

김정민은 현재 비난의 중심에 있다. 그 역시 한국 축구대표팀이 결승까지 진출한 데 힘을 보탠 선수이다. 그를 향한 비난은 그저 경기에 패한 울분을 풀기 위한 도구로 삼은 모양새이다. 김정민이 출전하지 않았다면 승리했다고 장담할 수 있을까. 만약 처음부터 정호진이 나왔다면 우승했을까.

대표팀은 비록 이날 패했지만, 박수를 받아 마땅하다. 2위는 FIFA 주간대회 남자 축구 사상 최고의 성적이다. 결승전에서 패했다고 부진한 선수를 찾아 맹목적인 비난을 하는 것은 너무나 가혹한 일이다. 모두가 땀을 흘렸고, 모두가 우승을 향해 열정을 불태웠다. 비난이 아닌 박수를 보내는 것은 어떨까.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대한축구협회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