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15186 0252019061153015186 01 01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44529548 false true false false 1560191816000 1560191830000 popular

"김경수 착하니까 드루킹 응대… 짠해"

글자크기

양정철, 김경수 경남지사 찾아가

文의 또 다른 복심과 포옹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전략을 짜고 있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0일 경남 창원의 경남도청으로 가서 김경수 경남지사를 만났다. 민주연구원이 서울·경기도에 이어 경남도 산하 싱크탱크(경남발전연구원)와 업무 협약을 맺기 위해서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두 사람은 반가운 표정으로 악수하고 포옹하며 친밀감을 감추지 않았다. 두 사람 만남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법정 구속됐던 김 지사가 보석으로 풀려난 이후 처음이라고 한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산하 민주연구원의 양정철(오른쪽) 원장이 10일 경남도 싱크탱크와 업무 협약을 맺기 위해 경남 창원의 경남도청을 찾아 김경수 지사와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지사는 공개 환담에서 "중앙정부에서 세운 예산이 어떻게 쓰이는지 지방정부가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정당 입장에선 지방정부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양 원장은 "경남발전연구원에 축적된 정책들이 입법과 중앙 정치, 예산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배우러 왔다"고 했다. 그러나 야당은 두 사람 만남에 대해 '관권 선거' 우려를 제기했다. 야당 관계자는 "두 사람이 부산·경남(PK)에 누구를 차출할 것인지 등 내년 총선 전략을 자연스럽게 논의하지 않았겠느냐"고 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 민주당의 PK 총선 대책 중 하나로 거론되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김경수 지사 역할론'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전 의원은 양 원장,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함께 '3철'이라고 하는 문 대통령 측근이다. 전 의원은 조 수석의 PK 출마 가능성에 대해 "본인이 '절대 하지 않겠다'고 하기 때문에 실현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했다. 김 지사에 대해서도 "(드루킹) 재판과 경남도정에 충실히 임하고 있어서 지금 총선 역할 얘기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한편 양 원장은 이날 김 지사와 회동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김 지사가) 착하니까 바쁜 와중에 그런 친구들(드루킹 일당)을 응대한 것"이라며 "짠하고 아프다"고 했다. 김 지사는 드루킹 댓글 사건으로 1심에서 법정 구속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나 현재 2심 재판을 받고 있다. 양 원장은 "(김 지사가) 국회의원으로만 있었으면 이렇게 고생을 했을까 싶다. 도지사가 되고 차기 (대선) 주자가 되면서…"라고 했다. 또 "그런 일(드루킹 사건)은 선거판에서 일어났을 수 있다"고도 했다. 그러나 야당에선 "법원이 '착한 사람'을 법정 구속했다는 희한한 해석"이란 비판이 나왔다.

[최연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