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04165 0252019061053004165 01 0101001 6.1.7-RELEASE 25 조선일보 44529548 false true false false 1560145474000 1560146642000 popular

김경수 만난 양정철 "착해서 드루킹 같은 친구들 응대하다...짠하고 아파"

글자크기
'지자체 연구원과 정책개발이 공약으로 이어지느냐' 질문에 "큰일 난다"
김경수 "여의도연구원도 경남발전연구원과 협력하겠다면 환영"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0일 김경수 경남지사를 만났다. 두 사람은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을 가장 가까이서 보좌한 핵심 측근이다. 하지만 김 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으로 1심 재판에서 징역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지난 4월 보석으로 풀려났다. 양 원장은 이날 김 지사에 대해 "국회의원으로만 있었으면 이렇게 고생을 했을까 싶다. 짠하고 아프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이날 민주연구원과 경남도 산하 경남발전연구원의 업무 협약식에 참석하기 위해 창원시에 있는 경남도청을 찾았다. 양 원장은 협약식에 앞서 도지사 집무실로 김 지사를 찾았다. 집무실에 들어선 양 원장은 김 지사와 와락 끌어앉으며 반가워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나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지사는 "도지사 취임 이후 가장 많은 취재진이 왔다"며 "경남에 오신 걸 환영한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웃으며 "번거롭게 해서 죄송하다"면서, "경남에 필요한 중요 정책들은 경남발전연구원만큼 축적된 곳이 없다. 정책·연구적으로 도움을 받고, 경남의 좋은 정책이 중앙정치나 예산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저희가 배우러 온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에선 양 원장이 전국 광역시도 산하 정책연구원과 업무 협약을 맺는 것을 두고 "내년 총선을 겨냥한 관권선거 시도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이를 염두에 둔 듯 김 지사는 이날 "한국당 여의도연구원도 경남발전연구원과 협력 관계를 가져가겠다면 언제든 환영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힌 바 있다"고 했다. 양 원장은 "이번 기회로 싱크탱크 간 협약이 정당이나 지방정부 싱크탱크 뿐만 아니라 정당 간에 초당적으로 협력해 정책으로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있는 첫발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양 원장도 지자체 산하 연구원과 협약을 통한 정책개발이 총선 공약으로도 이어질지에 대해 취재진이 묻자 "큰일 난다"며 부인했다. 민주연구원과 자치단체 연구원 간 잇단 협약 배경에 대해서는 "총선하고 연결 짓지 말라"며 "한국당 소속 자치단체에도 (공문을) 돌렸다"고 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에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만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은 10분간 언론 카메라 앞에서 공개적으로 이야기를 나눈 뒤, 15분간 비공개 만남을 가졌다.

한편 양 원장은 김 지사와 만나기로 약속한 시각보다 1시간 전 도청에 도착했다. 양 원장은 취재진에게 "(김 지사를 보면) 짠하고 아프다. 국회의원으로만 있었으면 이렇게 고생을 했을까 싶다. 도지사가 되고 차기 (대선) 주자가 되면서"라며 "그런 일(드루킹 사건)은 선거판에서 일어났을 수 있다. 착하니까 바쁜 와중에 그런 친구들(드루킹 등) 응대하다가 생긴 일이니까 짠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양 원장이 김 지사를 직접 만나는 것은 김 지사가 '드루킹 사건'으로 1심에서 법정구속됐다가 보석 허가로 석방된 후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선 양 원장과 김 지사의 이날 만남을 두고 수도권과 함께 내년 총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부산·경남(PK) 지역 지지층 결집을 위한 포석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일 창원에서 열린 제24회 환경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김 지사가 보석으로 석방된 이후 처음으로 그를 만났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지난 9일 김 지사와 서울에서 단둘이 점심 식사를 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경남 경제활력 회복을 위한 중앙당 차원의 협력을 요청한 김 지사에게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하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지역의 한 한국당 의원은 "여권이 내년 총선에서 PK에서 밀리면 전체 판세에서 밀릴 수 있다고 보고 김경수 띄우기를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손덕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