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8735 0182020032759088735 05 0507003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76390000 1585276453000 뉴욕 포스트 US오픈 골프 늦여름으로 연기 2003280431

선수 3명 코로나19 확진인데 야구한다고? NPB “개막 연기 계획 없어”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된 선수가 나왔음에도 추가 연기 계획이 없는 일본 프로야구다.

26일 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으나 일본야구기구(NPB)는 예정대로 4월 24일 개막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미각, 후각의 이상 증세를 보인 후지나미 신타로(26·한신)가 검진 결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일본 프로야구 현역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첫 사례로 큰 충격을 안겼다.
매일경제

후지나미 신타로(사진)를 포함해 일본 프로야구 선수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MK스포츠 DB


후지나미는 25일까지 팀 훈련에 참여하면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미 후지나미와 식사를 한 선수 2명도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들도 “음식의 맛이 느껴지지 않는다”라며 후지나미와 같은 증상을 보였다.

27일 오전 11시 현재 일본 프로야구 현역 선수의 확진자는 총 3명이다. 한신뿐 아니라 다른 11개 구단도 비상이 걸렸다. 하나둘씩 공식 할동을 중단하고 있다.

‘스포츠호치’ 등 일본 언론은 비상사태라며 “12개 구단의 공식 활동 중단과 함께 4월 24일 개막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렇지만 NPB는 4월 24일 개막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20일 개막 축포를 터뜨릴 예정이었던 일본 프로야구는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를 거듭하며 4월 24일로 개막일을 정했다.

아히라 아쓰시 NPB 사무국장은 27일 “4월 24일 개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개막일을 변경과 관련해 현재로선 고려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단, ‘목표’라는 걸 강조했다.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할 경우 개막 추가 연기에 대해 검토할 뜻을 내비쳤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