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81413 0182020032759081413 05 0508002 6.1.3-RELEASE 18 매일경제 48100912 false true true false 1585263684000 1585263726000 원주시 DB 공동1위 이의제기 KBL 2003271101

원주시, 프로농구 공동 1위 결정 이의 제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프로농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에 따라 원주DB와 서울SK의 공동 1위로 조기 종료됐다. 그러나 원주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원주시는 26일 한국농구연맹(KBL)에 이의를 제기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중단 전 원주DB와 서울SK의 2019-20시즌 정규리그 성적이 28승 15패로 같다곤 하나 상대 전적으로 우열을 가릴 수 있음에도 그러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번 시즌 원주DB는 서울SK와 5차례 대결하여 3승 2패를 거뒀다. ‘원주DB 단독 1위’로 정규리그를 종결해야 한다는 것이 원주시 입장이다.

매일경제

원주시가 한국농구연맹에 2019-20시즌 정규리그 공동 1위 조기 종료에 대한 이의를 제기했다. 원주DB가 서울SK에 상대전적 우위를 점했음에도 이를 반영하지 않은 처리라는 것이다. 사진=MK스포츠DB


원주시는 “프로농구 역사상 공동 우승은 전례가 없다. 성적이 같다면 상대 전적에 근거하여 우위를 따지는 것은 KBL 대회 운영 요강 제19조라는 근거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시즌 조기 종료로 상승세를 탄 원주DB 경기를 못 보게 된 실망감이 크다”라며 시민 반응을 전한 원주시 측은 “우승 타이틀까지 뺏길 수는 없다는 염원을 담아 공동 1위 결정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고 연맹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mungbean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