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4467 0962020032659064467 06 0602001 6.1.3-RELEASE 96 스포츠서울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85197787000 1585202351000 하트시그널3 이가흔 천안 2003261731 related

베일 벗은 '하트시그널3'… 출연진 논란 잠재울 수 있을까?[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지난 25일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가 첫 방송됐다.출처|하트시그널 방송 캡처


[스포츠서울 안은재 인턴기자]논란의 ‘하트시그널’이 공개됐다. 인성 논란, 학교 폭력, 버닝썬 연루 등 방송 전부터 논란으로 얼룩진 하트시그널 시즌3가 25일 베일을 벗었다. 제작진은 “각종 논란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입장을 밝혔지만 해명이 부족한 상황에서 하트시그널은 첫 방송을 강행했다.

25일 첫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3’에는 시그널 하우스 입주자 6명의 모습이 모두 공개됐다. 남자 출연진 천인우, 임한결, 정의동과 여자 출연진 이가흔, 서민재, 박지현의 모습이 그 주인공이었다. 이들은 시그널 하우스에서 크리스마스 홈 파티를 열며 서로를 확인했고 첫 회에서 천인우와 박지현은 쌍방향 시그널로 출발했다.

첫 만남부터 호감 시그널이 오갔다.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낸 여자 출연진 박지현에 세 남자 모두가 어쩔 줄을 몰라하며 호감을 표했다. 이에 양재웅 예측단은 “남자는 두 번째 시선이 진짜다. 내 마음을 들킬까 봐 시선을 한 번 돌렸다가 결국엔 내가 보고 싶은 대상을 본다”라며 통찰력 있는 분석을 했다. 정의동, 천인우 등 남 입주자가 박지현에 ‘두 번째 시선’이 머무는 모습을 보여줘 예측단의 공감을 얻었다.

박지현은 요리를 좋아한다며 크리스마스 파티 음식 만들기에 나섰다. 세 남자는 박지현을 돕기 위해 도우미를 자처하고 나섰고 박지현 곁에서 틈을 주지 않는 천인우 때문에 임한결은 발을 동동 굴렀다. 요리 중 서로가 타이밍을 잡기 위해 미묘한 신경전이 오갔다.

한편 임한결과 이가흔은 케이크와 와인을 사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 둘은 정체가 밝혀지지 않은 비밀 SNS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조금씩 가까워졌다. 홈 파티가 진행됐고 세 남녀의 미묘한 러브라인이 펼쳐졌다. 서로를 향한 눈빛과 행동, 반응들에서 서로를 향한 호감이 고스란히 묻어났다.

호감 선택의 시간은 다가왔다. 천인우와 박지현은 서로에 대한 호감을 표했다. 천인우는 박지현과 이가흔, 총 2명의 선택을 받았고 박지현도 천인우와 정의동의 선택을 받아 2표를 받았다. 서민재는 임한결을, 임한결은 이가흔을 택하며 엇갈렸다. 방송 내내 박지현에게 호감을 보였던 임한결이 이가흔을 택한 결과를 보고 예측단은 깜짝 놀랐다. 그렇게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호감과 미묘한 신경전으로 ‘ 하트시그널3’의 막이 올랐다.

스포츠서울

지난 25일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가 첫 방송됐다.천인우, 이가흔, 정의동(순서대로)출처|하트시그널 방송 캡처



‘하트시그널’은 시즌 3까지 거듭하면서 크고 작은 논란에 휩싸여왔다. 특히 이번 시즌 3는 여러 명의 출연진들이 사생활 논란에 휩싸여 방송 전부터 직격탄을 맞았다. 출연진 3명이나 갑질 논란, 학교 폭력, 버닝썬 사태에 연루된 것.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이가흔은 첫 회에서 모습이 비쳐졌지만 다른 논란의 주인공 천안나와 김강열은 아직 등장하지 않았다.

논란의 불씨를 더 키우지 않기 위해 ‘하트시그널’은 현재 시청자 게시판을 열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계속해서 출연진들의 과거 행적이 파헤쳐지는 상황에서 ‘하트시그널’은 좀 더 신중히 출연진 결정을 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이가흔과 초등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한 누리꾼은 그의 과거를 폭로했다. 그는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이가흔에게 괴롭힘을 당했던 학우들이 한 둘이 아닌데 뻔뻔하게 연예 활동을 하려 한다”며 “이가흔은 매 학기 타깃을 돌려가며 따돌림을 주도했고 거슬리는 아이들은 모두 희생양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혹시 시기나 질투 때문에 쓴 글은 아니다. 저는 피해자로서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멀쩡히 TV 프로에 나오고 있는 것을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하트시그널3’에 문제가 있는 출연자가 한둘이 아닌 것을 보니 제작진이 너무 출연자를 함부로 뽑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스포츠서울

천안나(위), 김강열.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승무원 출신 천안나도 갑질 논란이 제기됐다. 천안나의 학교 후배라고 주장한 누리꾼은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그의 갑질을 폭로하는 글을 게재했다. 작성자는 “하트시그널3에 나오면 안 될 사람이 나온다. 전직 대한항공 승무원이고 항공과 다닐 때도 인성이 더럽기로 유명한 사람”이라며 “방송 나올 때까지 모두 벼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천안나가 갖은 욕설과 폭언을 해 학교를 자퇴한 후배가 있고 마음에 들지 않는 후배에게는 온갖 인격모독과 폭언을 퍼부었다”며 “이는 절대 과장하거나 허위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남자 출연자 김강열은 ‘버닝썬 게이트’ 지인과 긴밀한 관계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익명의 폭로자는 김강열이 마약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로 재판 중인 버닝썬 대표와 대기업 창업주의 외손녀 등과 어울렸다고 주장했다.

제작진은 “일반인 출연자들이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을 수 있다. 출연자와 관련된 내용은 균형감 있게 봐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논란은 가라앉을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매 시즌 큰 화제성을 견인했던 ‘하트시그널’이 출연진들의 논란을 어떻게 해결하고 원조 ‘대리 설렘’프로그램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eunjae@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