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60545 0202020022958460545 06 0601001 6.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73088000 1582973165000 아는형님 허재 이형택 김병현 활약상 시청률 6.8% 기록 2003011145 related

‘아는 형님’ 허재·김병현·이형택, 가장 힘든 스포츠 질문에 ‘유치 찬란’ 논쟁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아는 형님’ 스포츠 전설들이 우열을 가리기 힘든 논쟁을 펼쳤다.

29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뭉쳐야 찬다'에 출연하며 '예능 늦둥이'로 떠오른 농구 감독 허재, 테니스 선수 이형택, 야구선수 김병현이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세 사람은 레전드 시절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스포츠 계 레전드 선수들답게 '라떼는 말이야~' 시간을 통해 화려했던 전성기 시절을 회상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허재, 서장훈은 독보적인 '농구인 케미'를 선보이며 웃음을 선사했다.

또 세 사람은 우열을 가리기 힘든 유치찬란한 논쟁을 벌여 예능감을 뽐내기도 했다. 강호동의 “농구, 야구, 축구 중 가장 힘든 스포츠는 뭘까”라는 질문이 물꼬를 텄다. 이에 서장훈을 포함한 허재, 김병현, 이형택이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여 큰 웃음을 자아냈다.

김병현은 "체육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농구공과 축구공 두 개를 준다"라며 "그만큼 축구, 농구는 간편한 스포츠다"라고 주장을 펼쳤다. 그러자 서장훈은 “야구는 시합 중간에 밥을 먹는 스포츠다”라고 응수했다. 또한 허재와 이형택도 지지 않고 본인 종목을 어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대한민국 '스포츠 레전드' 허재-이형택-김병현과 함께하는 유쾌만발 형님학교는 29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