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6255 1132020022958456255 05 0501001 6.1.3-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42959000 1582943111000 코로나19 확산 2003010801

코로나19 확산에 A매치 일정 ‘휘청’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코로나바이러스-19(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3월 예정된 A매치 일정에 변동이 생길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28일(현지시간) 국제축구평의회(IFAB) 총회 참석차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 도착해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3월 A매치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냐'는 질문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둔 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현재로선 어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일정을 연기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음을 시사하면서도 '그 방향으로는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건강은 그 어떤 축구 경기보다도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가라앉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현 상황은 여전히 증가세인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이어 '경기가 연기되거나 무관중 경기로 열려야 한다면 그렇게 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이어 일부 경기에 시행된 무관중 경기의 장기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안티피노 회장은 '무관중 경기는 단기 처방은 될 수 있지만, 몇 달을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는 건 상상할 수 없다'며 '각 대회 주관자가 최선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다수 발생한 아시아 지역과 이탈리아의 축구계는 큰 타격을 입었다. 리그 일정이 연기되거나 무관중 경기가 열리는 것은 물론, 현장에 환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탈리아에서는 프로축구 3부리그인 세리에C에서 선수의 확진 사례가 나왔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경기를 보러 이탈리아를 다녀간 기자와 축구팬도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

다음달 6일과 11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열릴 예정이던 한국과 중국의 도쿄올림픽 여자 축구 플레이오프도 4월 이후로 미뤄졌다.

다음달 말 예정된 A매치 주간에 대한 우려도 크다. 해당 기간에는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이 예정돼 있다. 한국의 경우 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홈경기, 31일 스리랑카와 원정경기 등의 대결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castleowner@kukinews.com

쿠키뉴스 한성주 castleowner@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