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6544 0562020022858436544 05 0507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56088000 1582856257000 홈런 류현진 2002282031

탁월한 위기관리 뽐낸 류현진… 첫 시범경기 2이닝 3안타 1실점

글자크기
세계일보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선발로 등판해 2이낭 동안 솔로홈런을 포함해 3안타를 내주고 1실점 했다. 뉴스1


“데뷔전은 눈부시지 않았지만 그럴 필요가 없었다”.

류현진(33)이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시범경기 첫 등판에 나선 28일 MLB닷컴은 “류현진은 볼 배합 등에 신경 쓰지 않았다. 그는 향후 많은 경기를 통해 자신의 능력을 선보일 것”이라며 후한 평가를 내놓았다.

류현진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고 던진 첫 시범경기에서 솔로포를 허용했지만 흔들리지 않고 탁월한 위기관리와 볼넷 억제 능력을 과시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동안 3안타를 내주고 1실점 했다. 삼진은 2개를 잡았고, 사사구는 단 한 개도 허용하지 않았다. 투구 수는 41개로 다소 많았다.

류현진은 1회 초 첫 타자 제이크 케이브에게 우익수 쪽 2루타를 허용하고 후속타자 트레버 라르나크에게도 중전 안타를 맞아 무사 1, 3루에 몰렸다. 류현진은 그러나 전혀 흔들리지 않았다. 윌리언스 아스투딜로를 3루 땅볼로 유도했고 홈으로 향하던 케이브는 태그아웃됐다.

토론토 내야 수비가 원활하지 않아 1사 2, 3루 위기가 이어졌지만 브렌트 루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류현진은 로이스 루이스를 3루 땅볼로 처리해 실점 없이 첫 이닝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2회에서도 첫 타자 트래비스 블랜켄혼을 2루 땅볼로 처리했지만 마이너리그에서 뛰는 잰더 비엘에게 중앙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세계일보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선발로 등판해 2이낭 동안 솔로홈런을 포함해 3안타를 내주고 1실점 했다. 뉴스1


그러나 2019년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빛나는 류현진은 질베르토 셀레스티노를 삼진으로 잡아내고 잭 라인하이머를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 추가실점이 첫 등판을 마쳤다. 이날 토론토 타선은 4안타에 그쳤지만, 경기 막판 힘을 내 3-3 무승부를 이뤘다.

2013년부터 2019년까지 7시즌 동안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뛴 류현진은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에 계약했다. 류현진은 제1선발로 뛸 것이 유력하며 오는 3월 27일 개막전에 선발로 등판할 것으로 예상된다.

류현진은 시범경기 뒤 “스프링캠프에선 투구 수와 이닝 수를 늘리는 데 초점을 맞추는 데 첫 등판에서 둘 다 이뤘다”고 첫 등판 소감을 말했다. 류현진은 이어 “마운드로 다시 돌아와 좋았고, 특히 야수들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춰 좋았다”며 “한국이나 미국이나 캐나다나 어디서든 야구는 똑같다. 큰 변화는 없을 것이며 내셔널리그에서 아메리칸리그로 옮겼다는 점만이 유일한 변화”라고 덧붙였다.

MLB닷컴은 “류현진은 미네소타 트윈스와 경기에서 그의 능력을 살펴볼 수 있는 실마리를 보여줬다. 1회 두 타자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내야 땅볼과 삼진으로 위기를 벗어났다”며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을 높이 샀다. 이 매체는 이어 “류현진은 팀 내 최고 유망주인 강속구 투수 네이트 피어슨처럼 팬들을 놀라게 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그건 스타일의 차이다. 류현진은 시속 100마일(161㎞)의 공을 던지는 투수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 선은 “류현진은 스트라이크 존 코너 공략을 잘했다. 겉으로 드러난 성적은 그리 좋지 않았지만, 침착한 모습으로 경기에 임하는 모습이 돋보였다. 특히 무표정한 얼굴로 냉정하게 공을 던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최현태 기자 htcho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