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1583 1022020022858431583 05 0506003 6.1.3-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48775000 1582848856000 유로파 탈락 오바메양 실망 2002281701

[UEL 평점] '원더골-최악의 실수' 오바메양 5점...외질-라카제트 4점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새얼 기자= 연장 후반 막바지에 실점하며 16강 진출이 좌절된 아스널의 선수들에게 혹평이 내려졌다.

아스널은 28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32강 2차전 홈경기에서 올림피아코스에 1-2로 패배했다. 1, 2차전 합계 2-2가 된 아스널은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후반 초반 실점하며 0-1로 90분을 마친 아스널은 연장 후반 8분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의 원더골로 동점을 만들었으나 연장 추가시간 엘아라비에게 역전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마지막 집중력이 아쉬운 순간이었다. 이후 오바메양이 상대 수비진의 실책을 틈타 골키퍼와 1:1 상황을 맞았으나 회심의 슈팅이 골문을 벗어나며 32강에 머물러야 했다.

홈에서 패배를 기록한 아스널의 선수들에게 혹평이 내려졌다. 동점골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오바메양은 영국 '풋볼런던'으로부터 "멋진 동점골을 선사했으나 마지막 실수의 대가는 컸다"라는 평가와 함께 5점을 받았다.

영향력이 없었던 라카제트와 외질은 4점을 받았다. 수비진도 혹평을 피하지 못했다. 루이스, 레노, 베예린이 4점을 받았으며 자카도 "존재감이 부족했다"며 4점이 매겨졌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다 부상으로 교체된 무스타피가 7점, 실질적으로 공격을 이끌었던 페페가 6점을 받으며 위안을 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