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4949 0562020022758404949 05 0506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6274000 1583160873000 손흥민 코로나19 증상 복귀해도 격리 2002271531

英 언론 “손흥민, 코로나19 증상 없으면 자가격리 없다”

글자크기

"코로나19 심각한 한국이지만 감염 위험 없다고 확신"

세계일보

버밍엄=AP연합


한국에서 부러진 오른팔의 요골 접합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세가 없다면 영국으로 돌아가서도 자가격리 조치를 받지 않은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27일(이하 한국 시간) “토트넘은 손흥민이 코로나19가 가장 심각한 지역에서 150마일(약 241㎞)이나 떨어진 곳에서 수술을 받은 만큼 감염 위험이 없다는 것을 확신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손흥민은 지난 16일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애스턴 빌라를 상대로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나서 전반전 킥오프 후 30여초 만에 상대 수비수와 충돌한 뒤 넘어지면서 오른팔 전완골부의 요골이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

그런 와중에서도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멀티골의 맹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지난 19일 귀국해 병원에서 오른팔 골절 부위에 금속판과 나사못을 이용한 접합 수술을 받고 회복에 들어갔다.

데일리메일은 “토트넘이 아시아에 코로나19가 확산했음에도 손흥민이 한국에서 수술을 받도록 허락한 것은 선수의 뜻이었기 때문”이라며 “손흥민은 3년 전 골절상 때 수술을 담당했던 의사에게 치료를 맡기고 싶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이 이번주 영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라며 ”토트넘도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할 것이지만 손흥민이 코로나19 증세가 전혀 없다면 자가 격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손흥민이 빠진 뒤 토트넘은 라이프치히(독일), 첼시(잉글랜드)에 잇따라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EPL에서 11승7무9패(승점 40)를 기록, 20개 팀 중 6위에 자리하고 있다.

내달 1일 울버햄튼과 리그 경기를 갖는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