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1099 0242020022758401099 05 05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61284000 1582761307000 권순우 비치 8강 진출 나달 2002271501

권순우, 세계 24위 강자 제압...4개 대회 연속 8강 진출

글자크기
이데일리

한국 테니스의 희망 권순우.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테니스 간판’ 권순우(76위·CJ 후원·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멕시코오픈(총상금 184만5265달러) 8강에 올랐다.

권순우는 27일(한국시간)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대회 단식 2회전에서 두산 라요비치(24위·세르비아)를 세트스코어 2-0(7-6<7-2> 6-0)으로 눌렀다.

이로써 권순우는 최근 4개 대회 연속 8강 진출을 이뤘다. 권순우는 이달 들어 타타오픈, 뉴욕오픈, 델레이비치오픈에 잇따라 8강까지 오른 바 있다.

특히 이번에 8강에 오른 멕시코오픈은 ATP 500 시리즈 대회다. ATP 250 대회로 열린 앞선 대회보다 등급이 한 단계 높다.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등 세계 톱랭커들도 대거 참가한다. 권순우가 ATP 500시리즈 8강에 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권순우가 세계 20위권 선수를 상대로 승리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첫 승리는 지난해 9월 주하이 챔피언십에서 당시 세계 24위였던 뤼카 푸유(프랑스)를 꺾은 경기였다.

권순우는 이날 승리로 8강 진출 상금 5만375달러(약 6100만원)를 확보했다. 랭킹 포인트도 90점을 획득하면서 순위를 더욱 끌어올릴 발판을 마련했다. 현재로선 60위권 진입도 기대해볼만 하다.

권순우의 8강전 상대는 세계 최고 선수인 나달이 유력하다. 나달은 16강에서 미오미르 케츠마노비치(50위·세르비아)와 대결한다. 이변이 없는 한 나달이 이길 가능성이 크다.

권순우는 나달을 비롯해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 등 남자 테니스의 ‘빅3’와 아직 상대한 적이 없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