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00510 0512020022758400510 05 0507003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59700000 1582759711000 두산 0-2 아베 요미우리 2군 감독 2002271301

'두산에 0-2 완패' 아베 요미우리 2군 감독 "타자들 쳐주세요"

글자크기
뉴스1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일본 대표팀의 일원으로 참가한 아베 신노스케.© AFP=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쳐주세요. 부탁합니다."

아베 신노스케(41) 요미우리 자이언츠 2군 감독이 두산 베어스와 연습경기에서 패한 뒤 선수들에게 한 말이다.

요미우리 2군은 지난 26일 일본 미야자키 선마린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연습경기에서 0-2로 패했다. 두산의 선발 라울 알칸타라(2이닝)를 시작으로 두산의 마운드를 전혀 공략하지 못했다.

두산은 5회초 정상호의 솔로포에 이어 9회초 호세 페르난데스의 1타점 2루타로 점수를 뽑으며 요미우리 2군을 눌렀다. 상대 타선을 단 2안타로 틀어막은 투수력이 승리의 배경이었다.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아베 감독은 경기 후 미팅을 통해 주전 선수들에게 "쳐주세요. 부탁합니다"라고 말했다. 부진했던 타선에 대한 아쉬움을 표현한 말이다.

또한 아베 감독은 경기 중 수비 위치를 잘못 잡고 있던 내야수에게 ""소년야구가 아니다"라고 소리쳤고, 마운드 위의 투수에겐 "너 구위 떨어져 있어. 150㎞로 던져"라고 독려했다.

아베 감독은 요미우리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지난 시즌을 끝으로 은퇴, 올 시즌 2군 지휘봉을 잡았다. 이승엽의 일본 프로야구 시절 절친으로도 한국 팬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