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54326 0432020022558354326 05 0501001 6.1.2-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05362000 1582605492000 3억달러 투수 게릿콜 시범경기 등판 158㎞ 2002252131

'3억 달러 투수' 게릿 콜, 시범경기 첫 등판에 158㎞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사상 최고액 투수인 게릿 콜이 뉴욕 양키스 유니폼을 입고 스프링캠프 첫 경기부터 위력을 과시했습니다.

콜은 미국 플로리다주 탬파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1이닝 동안 삼진 2개를 솎아내고 안타 없이 볼넷 1개만 허용하고 무실점으로 막았습니다.

1회 초구에 97마일(156.1㎞)의 강속구를 뿌린 콜은 최고시속 98마일(157.7㎞)을 기록했습니다.

콜은 1회 말 선두타자 애덤 프레이저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고, 2번 타자 브라이언 레이놀즈를 삼구 삼진으로 잡았습니다.

이어 3번 콜 터커를 상대로 갑자기 제구가 흔들리며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내보냈지만, 4번 타자 조시 벨을 삼구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마쳤습니다.

콜은 지난해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 탈삼진 326개를 기록하며 생애 최고의 투구를 펼쳤습니다.

시즌 뒤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획득한 뒤 뉴욕 양키스와 역대 투수 사상 최고액인 3억 2천400만 달러에 9년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