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40036 0682020022558340036 05 0506001 6.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67200000 1582567316000 헤딩골 황의조 내세 평점 2002250601

뜨거운 황의조, 또 헤딩골 폭발

글자크기

리그 최강 PSG 안방서 선제골… 최근 4경기서 머리로만 3골

佛언론 “손흥민급 활약” 호평

동아일보

프랑스 리그1 보르도의 공격수 황의조(18번·오른쪽)가 24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파리 생제르맹(PSG)과의 2019∼2020시즌 리그1 방문경기에서 전반 18분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황의조는 최근 4경기에서 머리로만 3골을 넣었다. 보르도는 난타전 끝에 3-4로 패했다. 사진 출처 보르도 트위터


전반 18분 프랑스 리그1 보르도의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수 황의조(28·보르도)는 문전 중앙에 자리를 잡았다. 보르도의 토마 바시치가 왼발로 감아 찬 코너킥이 자신을 향해 날아오자 황의조는 펄쩍 뛰어올라 공의 방향을 바꾸는 헤딩을 시도했다. 황의조의 머리를 맞은 공은 한 차례 바운드된 뒤 골문 왼쪽으로 향했다. 리그1 최강 파리 생제르맹(PSG)의 골키퍼 세르히오 리코가 다이빙을 위한 발조차 뗄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한 코스로 향한 골이었다.

황의조는 24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리그1 26라운드 PSG와의 방문경기에서 헤딩 선제골을 터뜨렸다. 황의조의 시즌 6호 골. 키 185cm인 그는 6일 브레스트와의 리그1 경기를 포함해 최근 4경기에서 머리로만 3골을 터뜨렸다. 탁월한 발목 힘을 바탕으로 다양한 각도에서 양발을 사용해 슈팅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인 황의조는 최근 향상된 위치 선정과 몸싸움 능력을 바탕으로 세트피스 상황에서 연달아 헤딩골을 터뜨리고 있다.

보르도는 황의조의 득점에도 네이마르(브라질), 킬리안 음바페(프랑스) 등 세계적 스타들을 보유한 PSG에 3-4로 무릎을 꿇었다. 보르도는 승점 35(9승 8무 9패)로 2계단 내려앉아 12위가 됐고, PSG는 승점 65(21승 2무 3패)로 선두를 질주했다.

팀의 패배에도 황의조는 프랑스 언론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프랑스 ‘르텔레그람’은 “보르도가 적은 이적료(약 26억 원·추정)로 데려온 황의조는 유럽 무대에서 한국 대표 선수 손흥민(토트넘)에 버금가는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의조에게 보르도에서 세 번째로 높은 평점 6.9를 줬다.

한편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잘츠부르크의 황희찬(24)은 이날 아우스트리아 빈과의 경기에서 후반 25분 파트손 다카의 골에 도움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 8호 도움(6골)을 기록한 황희찬은 도움 공동 3위를 기록했다. 아우스트리아 빈(7위)과 2-2로 비긴 잘츠부르크는 2위를 유지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