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39207 0182020022458339207 06 0601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52878000 1582552926000 김민아 아나운서 코로나19 음성 판정 결과 2002250915 popular

김민아 아나운서, 코로나19 음성 판정 “결과 전까지 괴로웠다”(전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김민아 아나운서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김민아 아나운서는 2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판정과 별개로 대외 활동은 며칠 더 지켜보며 더욱 조심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김민아는 ‘2020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현장에서 사회를 보던 중 미열 증세를 보여 조기 퇴근한 뒤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상황.

매일경제

김민아 아나운서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김민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그는 “어제 열이 났을 때 고민이 많이 됐다”며 “제가 모르는 0.0001%의 확률이라도 있다면 안심할 수 없다 여겼고 조금이라도 민폐가 되지 않으려 급히 현장을 떠나기로 결정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이후 상황이 알려지면서 검진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무척 괴로웠다. 조금의 증상에도 민감하게 반응해야 향후 문제가 없겠다 판단했던 건데, 이미 전파자가 된 듯 비난도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민아 아나운서는 “그래도 잘 한 일이었다고 생각한다”면서 “만일을 위해 즉시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하 김민아 아나운서 글 전문.

음성 판정 받았습니다.

어제 열이 났을 때 고민이 많이 됐습니다. 제가 대회장을 떠난 뒤에 있을 여러 추측과 자극적인 반응들이 두려웠고, 오히려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다는 우려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모르는 0.0001%의 확률이라도 있다면 안심할 수 없다 여겼고 조금이라도 민폐가 되지 않으려 급히 현장을 떠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후 상황이 알려지면서 검진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무척 괴로웠습니다. 조금의 증상에도 민감하게 반응해야 향후 문제가 없겠다 판단했던 건데, 이미 전파자가 된 듯 비난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잘 한 일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니겠지', '알려질까 두려워' 하고 넘겼다가 더 큰 후폭풍을 몰고 올 수 있기에 앞으로도 극히 보수적으로 대처하겠습니다. 그리고 만일을 위해 즉시 공유하겠습니다. /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