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10631 0032020022358310631 05 0508003 6.1.3-RELEASE 3 연합뉴스 48372589 false true true false 1582456971000 1582456978000 프로배구 코로나19 호전 무관중 경기 2002241031

프로배구, 코로나19 호전될 때까지 '무관중 경기'

글자크기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으로 여자농구 무관중 경기
2월 23일 경기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삼성생명 블루밍스와 BNK 썸의 경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무관중 경기로 펼쳐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배구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무관중 경기' 대열에 합류했다.

프로배구를 주관하는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25일 경기부터 상황 호전 시까지 도드람 2019-2020 V리그 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연맹은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퍼지고 정부의 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리그 운영과 관련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한 결과 리그 운영의 연속성을 살리고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 경기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장소 변경을 검토했던 한국도로공사의 홈경기도 김천체육관에서 무관중 경기로 치르기로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가장 먼저 관중 없이 열리는 대진은 25일 한국전력-삼성화재(수원체육관), KGC인삼공사-IBK기업은행(대전충무체육관) 경기다.

이미 여자프로농구는 21일부터, 남자프로농구 2군 경기인 D리그는 10일부터 관중 없이 경기를 진행 중이다.

또 4월에 끝날 예정인 핸드볼 코리아리그는 예정보다 이른 22일에 일정을 모두 마쳤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