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7874 0292020022258297874 06 0602001 6.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82100000 1582382179000 전참시 송성호 이영자 조명섭 매니저 2002231345 related

'전참시' 은지원, 옛스러운 조명섭에 "설정이면 지금 풀어" 폭소 [Oh!쎈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은지원이 조명섭에게 조언했다.

22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은지원이 조명섭의 모습을 보며 조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22살의 트로트 신동 조명섭이 등장했다. 조명섭은 북한 억양을 떠오르게 하는 말로 자신을 소개했다. 이에 은지원이 "이북이냐"며 깜짝놀랬다. 그러자 조명섭은 "강원도가 이북쪽이라 그렇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홍현희는 "리정혁이 생각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조명섭은 구수하게 신라의 달밤을 불렀고 자신만이 사투리를 쓴다고 말했다. 가만히 조명섭의 이야기를 듣던 은지원은 "혹시나 형이 우려돼서 하는 말인데. 설정이면 지금 풀어.해가 지날수록 힘들 거야. 학교도 서당 나왔을 것 같아"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했다.

이후 조명섭의 일상이 공개됐다. 조명섭의 매니저로 송성호 팀장이 등장했다. 송성호는 "현인 선배님이 돌아온 느낌이다. 영자 선배님보다도 더 선배 같은, 어르신을 모시는 느낌"이라고 전했다. 조명섭의 집에 도착한 매니저는 쌍화차를 먹으며 조명섭을 기다렸다. 조명섭은 미용실을 가지 않고 포마드로 직접 헤어 스타일을 만들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