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95420 0032020022258295420 05 0508003 6.1.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358102000 1582358112000 현대캐피탈 풀세트 접전 한국전력 9연패 2002231201

현대캐피탈, 풀세트 접전 끝에 신승…한국전력 9연패

글자크기
연합뉴스

현대캐피탈 다우디와 최민호 블로킹
[현대캐피탈 제공]



(수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하며 한국전력을 9연패로 밀어 넣었다.

현대캐피탈은 22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한국전력을 세트스코어 3-2(25-21 21-25 23-25 25-22 16-14)로 제압했다.

18승 12패를 기록한 3위 현대캐피탈은 승점을 53으로 끌어 올리며 4위 OK저축은행(승점 44)과 격차를 조금 벌렸다. 2위 대한항공(승점 62)과는 9점 차다.

한국전력은 9연패를 당했지만, 승점 1을 챙겼다. 6승 24패, 승점 23으로 여전히 최하위다.

현대캐피탈 외국인 선수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가 37득점을 홀로 책임지며 승리를 이끌었다. 전광인과 최민호가 각각 12득점, 11득점을 기록했다.

한국전력에서는 에이스 가빈 슈미트(등록명 가빈)가 30득점을 올리고 신인 세터 김명관도 8득점으로 거들었지만, 연패를 막지 못했다.

매 세트 팽팽한 접전이었다.

1세트에서 현대캐피탈은 17-19로 밀렸지만, 한국전력이 서브·공격 범실로 스스로 흔들리면서 역전에 성공하며 첫판을 가져갈 수 있었다.

2세트 초반에도 한국전력이 앞서며 시작했다. 그러나 현대캐피탈은 블로킹을 내세워 리드를 빼앗았다. 한국전력이 또 범실에 발목을 잡히며 현대캐피탈은 15-12로 달아났다.

그러나 한국전력이 토종 공격수 이승준과 김인혁을 내세워 되살아났다.

현대캐피탈은 20-20에서 세터 이승원의 서브 범실로 역전을 허용했고 2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3세트는 현대캐피탈이 먼저 앞섰다. 그러나 한국전력 가빈이 맹공을 퍼부으면서 현대캐피탈을 따라잡았다.

현대캐피탈은 23-23에서 한국전력 이승준에게 역전 서브 에이스를 허용했고, 김인혁의 끝내기 공격을 막지 못해 3세트 패배를 당했다.

현대캐피탈은 4세트에도 13-17로 밀렸다. 그러나 다우디와 전광인 등이 막판 집중력을 되살려 분위기를 뒤집었다.

현대캐피탈은 22-22까지 한국전력과 시소게임을 벌이다가 한국전력 박태환의 서브 범실과 박주형의 2연속 공격으로 4세트를 승리로 장식했다.

양 팀은 5세트에도 듀스 접전을 벌였다.

14-14에서 다우디가 2연속 공격 득점에 성공하면서 현대캐피탈이 웃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