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6769 0972020022158276769 05 0506003 6.1.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57101000 1582257609000 K리그 복귀 무산 기성용 서울 2002212201

'K리그 복귀 불발' 기성용 "나를 원한다는 느낌 받지 못해"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기성용 / 사진=방규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공항=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FC서울이 나를 원한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

기성용이 K리그 복귀 무산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기성용은 2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스페인으로 출국했다. 뉴캐슬과의 계약을 상호해지한 기성용은 K리그 복귀를 추진했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며 한국으로의 복귀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여전히 뛰어난 기량을 갖추고 있는 기성용에게 많은 해외 구단들이 관심을 보였고, 결국 스페인 1부 리그 클럽과의 계약을 눈앞에 두고 됐다. 기성용은 스페인에서 계약 협상을 마무리하고 메디컬 테스트를 받을 예정이다.

스페인 출국 전 취재진과 만난 기성용은 "어릴 때부터 꿈꿔왔던 무대다. 프리미어리그로 갈 때보다 더 설렌다"며 라 리가 입성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다만 기성용에게는 K리그 복귀 불발에 대한 아쉬움이 여전히 남은 듯 했다. 기성용은 "K리그로 돌아간다면 서울이 첫 번째였다"면서 "나중에 K리그로 돌아와 은퇴를 할 수도 있지만, 더 젊을 때 와서 팬들에게 좋은 축구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기성용의 마음을 더 아프게 한 것은 복귀 과정에서 나온 사실과 다른 보도들이었다. 그동안 공식 석상에서 입장을 밝힐 기회가 없었던 기성용은 이 자리를 통해 직접 협상 과정을 설명했다.

기성용은 "서울 팀 구성이 완료된 이후 입단을 추진했다고 하는데 잘못된 이야기다. 12월부터 서울과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면서 "최종적으로 (서울이) 코칭스태프와 상의한 뒤 나에게 계약을 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고 분명히 밝혔다.

기성용은 또 "위약금 없이 전북 현대에 보내달라고 했다는 뉴스가 나왔는데 사실이 아니다. 위약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드러눕지도 않고 떼를 쓰지도 않았다"면서 "그런 부분에 대해 잘 이야기하려고 했는데 그 조차도 서울은 허락하지 않았다. 그래서 전북에 가는 것도 쉽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기성용이 가장 실망한 부분은 서울이 자신을 원한다는 느낌을 받지 못했다는 것이었다. 그는 "대표팀에서 은퇴하고, 지난 3-4개월 동안 뉴캐슬에서 많은 경기에 나서지 못한 점에 서울에서 의구심이 있는 것 같아 보였다"면서 "10년 동안 여러 팀들과 협상을 하고 여러 감독님을 만나봤다. 이 팀이 정말 나를 원한다는 것이 느껴져야 하는데 그런 느낌을 못 받았다. 더 속상한 것은 언론에 계속 거짓된 정보들이 나온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기성용은 향후 K리그 복귀 가능성에 대해서도 "모르겠다. 협상을 하며 느낀 것은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다른 상황이 펼쳐질 수 있겠다는 것"이라면서 "돈이나 다른 것을 원했다면 한국에 오지 않았을 것이다. 팬, 구단과 함께 무언가는 이룬다는 가치가 나에게는 특별했는데 그런 부분이 내 생각과는 다르게 비춰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K리그에 복귀할지, 아닐지는 잘 모르겠다. 지금은 K리그로 돌아갈 수 없기 때문에 해외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 앞으로 어떤 길을 가야하는지 명확해진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기성용의 복귀가 무산되면서, 다른 해외파 선수들의 K리그 복귀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기성용은 "해외에 있는 선수들이 한국에 돌아오는 것이 쉽지 않다. 기대치가 워낙 크고, 퍼포먼스가 좋지 않을 경우 비교 대상이 될 수도 있다. 금전적인 부분도 그렇다"면서 "내가 걱정하는 부분은 선수들도 모든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K리그로 복귀하려고 할지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기성용은 "구단이 정말 여건이 되지 않았다면 선수에게 마음을 담아 이야기해줄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것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며 다시 한 번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