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53160 1022020022058253160 05 0506003 6.1.3-RELEASE 102 인터풋볼 53369328 false true false false 1582178450000 1582179590000 16년만 빅버드 이니에스타 레전드 2002210431

[ACL ISSUE] 빅버드에 나타난 이니에스타, 수원에 보여준 '축구도사'의 면모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수원월드컵경기장] 윤효용 기자=안드레스 이니에스타가 빅버드에서 '축구도사'의 플레이를 선보였다. 튀진 않았지만 조용하게 경기를 지배하는 모습에서 클래스가 느껴졌다.

수원 삼성과 비셀 고베는 19일 저녁 7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G조 조별예선에서 맞붙었다. 경기는 막판 극적골을 터뜨린 고베가 1-0으로 승리했다.

경기보다 관심을 모았던 것은 역시 고베의 간판 스타 이니에스타였다. 과거 아스널에서 뛰던 토마스 베르마엘렌도 선발 출전했지만 역시 바르셀로나의 레전드이자 스페인 월드컵 우승의 주역 이니에스타에 더 많은 관심이 이어졌다. 이외에도 유로 우승, 바르셀로나 6관왕 등 수많은 업적을 쌓은 레전드 중 레전드다.

이날 경기에서도 선발 출전해 자신의 클래스를 보여줬다. 이니에스타는 주장 완장을 차고 호타루, 야쉬, 오가와 등과 호흡을 맞추며 고베의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이니에스타는 중원에서 많은 활동량을 가져가지도, 다른 선수들보다 적극적으로 달려드는 모습을 보이진 않았다. 그러나 이니에스타는 이니에스타였다. 어슬렁거리는 것처럼 보여도 경기 상황을 모두 읽고 있었고, 적재적소 위치하며 동료들을 지원했다.

초반부터 경기를 관망하던 이니에스타는 전반 중반부터 영향력을 높이기 시작했다. 전반 17분 압박을 당하는 상황에도 뒷공간을 파고드는 동료에게 정확한 로빙패스를 넣어주며 찬스를 만들었다. 수비 상황에서도 수원의 압박을 여유 있게 풀어내며 위기를 넘겼다.

후반전에는 더 공격적으로 올라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니에스타는 수원의 압박에도 볼을 빼앗기지 않으며 패스 한 방을 노렸다. 결국 후반 44분 수비 두 명을 넘기는 로빙 패스로 기점 역할을 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팬들도 이니에스타의 플레이 하나하나에 집중했다. 이니에스타의 패스가 나올 때나 압박을 풀어낼 때 함성이 터져나왔다. 고베의 전담 키커인 이니에스타가 코너킥을 처리하러 관중석 쪽으로 다가갔을 때도 크게 반응했다.

경기 후 이니에스타는 수원의 압박과 수비 조직력을 인정했다. 이니에스타는 "어렵고 까다로운 경기였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승리를 노렸고, 결국 승점 3점을 따냈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자신을 보기 위해 찾아준 17,000명의 축구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니에스타는 "많은 팬들이 와주셔서 감사하다. 한국에 돌아와 경기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