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9866 0202020022058249866 06 0601001 6.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74689000 1582174811000 고아라 전도연 정우성 인증샷 소원성취 2002201901 related

윤여정 “전도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같이 하자고 전화"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배우 윤여정과 전도연이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관련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의 주연배우 전도연, 윤여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여정은 영화 출연 계기에 대해 "전도연한테 전화 와서 같이 하자고 하더라. 시나리오가 너무 좋다고 했다. 감독한테서 전화 온 것보다 더 뿌듯했다. 후배 배우가 전화를 하니 굉장히 뿌듯한 마음으로 '오스카 가보자'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전도연은 “선생님이 맡은 순자 캐릭터는, 사람들이 치매 걸린 노인이라 오락가락한다고 하지만 어떻게 보면 순자가 진실을 말할 수도 있다. 숨바꼭질같이 보는 재미가 있어서 선생님한테 그렇게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윤여정은 "아들 역에 배성우는 내가 직접 추천했다“며 ”아들 후보가 두 명 있었는데, 나는 배성우가 좋았다. 배성우도 바쁜데 내가 추천했다고 하니까 영화를 찍게 됐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윤여정은 “근데 세상에는 정말 비밀이 없더라”라며 “나는 전혀 그런 얘기 안 했는데 배성우가 홍보 때 얘기하더라. 자기를 추천해줘서 감사했다고. 사적인 자리에서는 그런 얘기를 전혀 한 적이 없었는데 시사회에서 말해서 조금 섭섭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전도연과 윤여정이 출연하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을 그린다. 전도연, 윤여정을 비롯해 정우성, 배성우, 진경, 정가람, 신현빈 등이 출연하며 지난 19일 개봉했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