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330 0782020022058235330 06 0601001 6.1.1-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26928000 1582127107000 엑소 상처 죄송 2002200945 related

‘엑소’ 첸, “상처 드려 죄송하다” 결혼+임신 고백 한 달 만의 심경…팬들은 싸늘

글자크기
이투데이

엑소 첸이 결혼 발표 후 한 달 만에 심경을 전했다. (사진제공=비즈엔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소’ 첸이 결혼과 임신 소식을 전한지 한 달 만에 심경을 밝혔다.

19일 첸은 엑소 공식 팬클럽 홈페이지를 통해 “놀라고 당황스러웠을 엑소엘 여러분께 사과의 말을 꼭 전하고 싶다”라며 결혼 발표 후 첫 심경을 전했다.

앞서 첸은 지난 1월 오랜 여자친구와 결혼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여자친구의 임신 사실을 전하며 많은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당시 팬들은 첸의 결혼을 응원했지만 일부 팬들은 그의 퇴출을 요구기도 했다.

여전히 첸의 엑소 활동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첸은 한 달 만에야 심경을 밝혔다. 그는 “제 마음을 어떻게 전해야 할지 수없이 고민했다. 자칫 서투른 말로 상처를 드릴까 걱정도 되지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저에게도 난생처음 일어난 일이라 어떻게 전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 그래도 먼저 알려드려야겠단 생각만으로 글을 남겼다”라며 “저의 부족하고 서투른 말들로 실망하고 상처받는 모습에 저도 마음이 아팠다”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첸은 “지금까지 주신 사랑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 사랑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다”라며 “너무 늦게 사과의 말을 전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 앞으로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감사하다”라고 말을 마무리했다.

한편 첸의 사과에도 팬들은 “이미 늦은 것 같다”, “엑소를 놔달라”, “너무 좋아했기에 더 슬프다”라며 부정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투데이/한은수 (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