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830 0202020021958234830 06 0601001 6.1.2-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21939000 1582122009000 하정우 병원장 문자 공개 2002200931 related

[종합]하정우, 병원장 문자공개 초강수에도 논란ing…결국 검찰 조사 뿐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톱스타 하정우가 자신을 둘러싼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며 억울함을 표출한 가운데 해당 병원의 원장은 구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차명 진료 및 프로포폴 투약이 불법이었는지, 치료 목적이었는지, 다른 의료진이 보더라도 납득할 만한 적당량이 사용됐는지 등은 검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전망이다.

19일 채널A '뉴스A'는 하정우 측근이 제공한 하정우와 성형외과 원장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대화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월 하정우가 '소개를 받고 연락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원장은 시술 날짜와 시간을 조율했다. 병원장은 '앞으로 과제는 흉터인데, 시술 후 열흘 안에 3번 내원하라'고 했고, 하정우는 '흉터가 가장 큰 숙제'라고 답했다.

하정우의 측근은 이와 관련해 "불법 투약이 없었다"고 강조하면서 "흉터가 깊어 수면마취 없이는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아팠다"고 주장했다. 차명 투약 의혹에 대해서는 "문자메시지로 진료를 예약했기에 병원에서 어떤 이름으로 기록했는지 알지 못한다"고 했다. 하정우 또한 "내가 왜 친동생 이름을 썼겠나"라며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도 하정우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이 다룬 가운데 제작진은 서울 강남에 위치한 문제의 병원을 찾아갔다. 하지만 확인 결과 2개월 전 병원 원장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구속돼 병원은 문을 닫은 상태였다.

건물 주차장 관계자는 "문 닫은 지 오래됐다. 지난해 12월이니까"라며 "연예인도 오고 회장 부인들, 딸들, 하정우도 왔다 그러던데 난 잘 몰라"라고 말했다.

하정우 소속사는 해당 병원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해 있었는데, 소속사 관계자는 "기사만 봤고 정확하게는 잘 모른다. 이사님, 대표님이 다 나가계신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하정우의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는 18일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평소 고민이 많던 중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흉터 치료를 돕고 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전달 받았다"며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 가량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원장은 최초 방문 시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시하였다. 이 과정에서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며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생각하였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 없이 전달하였다. 그것을 병원에서 실제로 어떻게 사용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하지만 하정우로서는 치료 사실을 숨길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