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7689 1082020021958217689 06 0602001 6.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79239000 1582079981000 안녕 드라큘라 서현 온 마음을 다해 연기 2002191545 related

'안녕 드라큘라', 서현의 활약…"온 마음을 다해 연기했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희 인턴기자] 배우로서 무르익은 연기를 선보인 서현의 귀환이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유발했다.

지난 18일,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가 종영, 서현을 향한 호평은 드라마가 끝난 이후에도 멈추지 않았다.

서현의 브라운관 컴백 소식이 전해지자, 그를 향한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다.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듯 극 중 서현은 엄마의 뜻대로 살아온 초등학교 선생님 지안나 역으로 분해, 그동안 다수의 작품에서 다져온 내공을 폭발시켰다.

"서현이 아닌 '지안나'는 생각할 수 없다"는 김다예 PD의 말처럼, 서현은 안나의 요동치는 감정을 이질감 없이 파고들며 보는 이들을 몰입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혹독한 성장통을 겪으며 한뼘 더 자란 모습까지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따뜻한 위로와 공감까지 전했다.

서현의 특유의 강직하면서도 처연한 색깔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보는 이들을 캐릭터에 온전히 집중시키는 힘을 발휘했다. 이처럼 서현은 빈틈없이 채워나간 활약과 빛나는 존재감으로 따뜻한 힐링 드라마를 완성시켰다. 이에 주연 배우로서 안정적으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는 그의 또 다른 활약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서현은 '안녕 드라큘라'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촬영 기간은 길지 않았지만 온 마음을 다해 안나를 연기했다. 그래서 마지막이 더욱 섭섭하다"며 작품과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내비쳤다.

이어 그는 "드라마를 촬영하는 동안 다양한 감정들을 표현하는 신들이 많아 힘들기도 했지만, 좋은 스태프분들과 감독님, 배우분들과 함께 해서 행복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며 "'안녕 드라큘라'는 종영했지만, 많은 분들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 저 역시도 오래 사랑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는 다부진 다짐을 밝혔다.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는 2부작으로 막을 내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나무액터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