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9734 1082020021958209734 06 0601001 6.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65681000 1582068623000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2002191145 related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부인에도 이미지 타격…영화계는 비상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하지만 이미지 타격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하정우는 지난 13일 SBS '8뉴스', 15일 채널A '뉴스A'의 보도 후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휩싸였다. 먼저 '8뉴스'는 프로포폴 불법 투약으로 검찰 수사선상에 오른 10여명 중 유명 영화배우가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유명 영화배우'가 누구냐에 대한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졌다.

이후 채널A '뉴스A'는 유명 영화배우가 배우 출신인 친동생의 이름으로 차명 진료를 받았다는, 더 자세한 내용의 보도를 내놓았다. 유명 영화배우가 프로포폴을 맞았으며, 그의 동생 역시 배우였다는 것. 이에 하정우의 이름이 언급되기 시작했다. 하정우의 동생 차현우는 하정우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의 대표다. 과거엔 배우로 활동했다.

또한 변호사 강용석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를 통해 배우의 예명이 아닌 본명 '김성훈'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성훈은 하정우의 본명. 차현우의 본명은 김영훈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최초 보도 5일 만인 18일, 하정우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 측은 '프로포폴 투약관련 일부 추측성 보도에 대한 입장문'이라는 제목의 장문의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지난 2019년 1월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그 원장으로부터 하정우의 피부 흉터 치료를 돕고 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전달 받았다"며 "시술 받은 기간은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 가량으로,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동생의 이름으로 진료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선 "원장은 최초 방문 시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시했다. 이 과정에서 원장은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며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히 생각했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없이 전달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원장의 요청이 있었다고는 하나 경솔하게 다른 사람의 인적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하여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소속사 측은 "다행스럽게,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 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다. 그 내역을 보면,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된다"며 "소속사는 수사기관이 사실 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은 이어지고 있다. 하정우가 억울한 상황에 처한 게 아니냐는 입장이 있는 반면, 타인의 정보를 알려줬다는 점부터 의심스럽다는 반응도 있다. 진실을 떠나 배우의 이름과 '프로포폴'이 함께 언급되는 것만으로 이미지 타격이 큰 상황이기도 하다.

현재 하정우가 출연한 영화 '클로젯'(감독 김광빈)이 극장에서 상영 중인 상황. 프로포폴 이슈와 겹치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게 됐다. 또한 영화 '보스턴 1947'(감독 강제규), 영화 '피랍'(감독 김성훈), 드라마 '수리남' 등 촬영을 마친 작품도, 촬영을 앞둔 작품도 적지 않다.

하정우는 미국에서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하정우를 소환해 조사할 전망이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