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4358 1082020021858194358 05 0506003 6.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2478000 1582003624000 매과 퇴장 2002182331

'불만' 램파드 "매과이어는 명백한 퇴장… VAR 제대로 보자"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프랭크 램파드 첼시 감독이 미키 바추아이(첼시)를 가격한 해리 매과이어(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행동이 명백한 퇴장 행위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첼시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전반과 후반 한 골씩 헌납하며 0-2로 졌다.

첼시는 최근 리그 4경기 연속 무승(2무 2패)으로 승점 41(12승 5무 9패)에 그쳐 맨유(10승 8무 8패, 승점 38)에 추격을 허용했다.

첼시에 전반적으로 운이 따라주지 않았다. 전반 12분 만에 은골로 캉테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전반 막판 앙토니 마르시알에 선제골을 헌납한 뒤 후반 21분 매과이어에 쐐기골을 내줬다. 첼시는 후반 두 차례 골 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 판독(VAR) 이후 득점이 인정되지 않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아쉬운 판정은 전반 20분에 나왔다. 바추아이와 매과이어가 터치라인 근처에서 충돌했다. 매과이어는 중심을 잃고 쓰러졌는데, 이후 오른발을 뻗으며 바추아이를 가격했다. 손흥민이 첼시와 경기에서 안토니오 뤼디거를 가격해 퇴장당한 상황과 아주 비슷했다. 그러나 주심은 VAR 확인 이후에도 옐로카드조차 주지 않았다. 매과이어는 경기 뒤 "바추아이가 나한테 넘어질 것 같길래 지탱해 주려고 했다"라고 해명했다.

램파드 감독은 경기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매과이어는 퇴장 당해야 했다"라며 강한 불만들 드러냈다. 이어 골이 취소된 상황도 언급했다.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가 먼저 브랜든 윌리엄스에게 밀렸다. 때문에 뤼디거의 골은 인정됐어야 했다"라며 "지루는 발톱이 살짝 앞섰다. 이젠 그게 규칙이다. 왜 주심이 모니터를 보지 않는지 이해가 안 간다. 주심이 VAR을 봐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EPA, 토크스포츠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