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730 0972020021858179730 06 0602001 6.1.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55213000 1581955687000 이상아 결혼과 이혼 2002180945 related

'밥은먹고다니냐' 이상아 결혼 3번하며 늘어난 빚, 김수미 직설 조언과 위로 [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상아 / 사진=SBS 밥은 먹고 다니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김수미가 이혼 3번의 아픔을 겪은 이상아를 위로했다.

17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게스트로 이상아가 출연했다.

이날 이상아는 "인기 절정일 때 왜 결혼을 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첫 번째 결혼을 언급한 것. 이상아는 "연애를 4개월 정도 했다. 묘하게 인연이 돼서 분위기 때문에 사건이 만들어졌다. 이게 운명인가 했다"고 답했다. 이어 "상대방 부모님에게 초대 받은 날, 그 부모님이 다쳐서 병원으로 병문안을 갔다. 급속도로 결혼이 진행됐다"고 돌이켰다.

그러면서 이상아는 "지금 생각하면 세 번의 결혼 다 브레이크가 있었다"며 "브레이크 있으면 결혼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첫 번째도 청첩장을 돌리고 일주일 남긴 상황에서 남자가 결혼하지 말자고 했었다"고 털어놨다.

첫 번째 이혼 후 1년 만에 결혼한 이상아. 그는 "그때는 계산적으로 결혼했다. 첫 번째에 실패했기 때문에 '나 괜찮은, 돈 많은, 여유 있는 사람이랑 결혼해' 했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빨리 이 사람 애를 낳아야겠다 계획을 한 거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이상아는 "임신 테스트기를 해서 (임신이) 됐을 때 혼전임신이라는 게 언론에 먼저 알려졌다"며 "결혼식장에서 엄청 울었다"고 밝혔다. 출산 후 돌잔치를 하고 바로 이혼하게 됐다고.

이상아는 이혼 이유에 대해 "제가 (남편 사업) 보증을 다 서줬다. 남들은 왜 보증을 서줬냐고 하는데 부부라 우리가 잘 살아보려고 뭔가를 하려 한 거다. 그런 현실이 닥쳤을 때 거부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냐"며 "그 빚은 조금씩 갚기도 하고, 협박 전화도 받았다. 한 7~8억 정도였다. 나중에는 의식주가 다 날아갔다. 콘테이너에서 살아야 하는 상황이 됐다. 급히 이혼을 결정하고, 스무살 된 딸을 혼자 다 키웠다"고 돌이켰다.

세 번째 결혼은 딸의 돌잔치 이후 결졍됐다. 이상아는 이른 결정이 아니냐는 질문에 "저는 처음부터 가족에 대한 그림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우리 딸이 어릴 때 새아빠를 만들어주고 싶었다. 아빠랑 같이 평생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때 당시에 내가 힘들었는데 도와준 남자였다. 이런 남자를 의지하고 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끝가지 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지켰던 3번째 결혼도 파경으로 끝났다. 이상아는 "세 번째는 나중에 힘들어서 헤어졌다. 이게 자꾸 빚이 늘어나는 거다. 쉼 없이 일하는데 결혼할 때마다 늘어나니까 이게 뭐지 싶더라. 세 번째 결혼 때는 사기를 크게 당했었다. 바닥을 쳤다"고 말했다.

이상아는 "딸이 네 번째 결혼은 반대한다. 딸도 그동안 쌓인 게 있었나보다. 엄마처럼은 안 산다더라. 속내를 말해줘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털어놨다.

김수미는 "앞으로 살다가 좋은 사람 생기면, 혼인신고 하지 말고 집을 두 채를 놓고 살아라"고 조언했다. 이상아는 "제가 호적신고를 좋아하나보다. 법적 절차를 해야 내 것 같더라"고 털어놨다. 김수미는 "얘가 애정 결핍이 있는 것 같다. 법적으로라도 내 남편으로 해놓고 싶은 거다"고 분석했다.

김수미는 이날 이상아의 이혼 이야기를 들은 뒤 "너를 만나기 전에는 쟤가 남자 보는 눈이 없구나, 속된 말로 남자를 좋아하는구나 했다. 그런데 말을 들어보니 충분히 이해한다. 마음이 여리고 약지가 못 하다. 죽기 전에 최고 좋은 임자 한번 만날 거다. 내가 이 남자 만나려고 했구나 하는 남자 올 것"이라고 덕담했다.

이어 김수미는 "툭 까놓고 이야기하면 앞으로는 돈이 있어야 한다. 그렇다고 지금 영화나 드라마 섭외가 많이 오는 것도 아닐 거 아니냐. 크게 모아 놓은 돈도 없을 테고. 지금부터 아무 생각 말고 돈 벌 생각만 해라. 섭외 오면 가리지 말고 나가라"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너 지은 죄 없어. 누가 물어도, 인터뷰 해도 당당히 말하길 바란다. 내 개인적인 일로 배우의 커리어까지 무시하지 말라고 당당하게 말해라. 그것 때문에 주눅들지 말라"고 조언했다.

이상아는 "저부터 깨야 하는 것도 맞는데, 자꾸 주변에서 언질하고 상기시켜 준다"고 토로했다.

김수미는 "그게 너를 다 욕하는 게 아니라 안타까운 마음에서 하는 말일 거다. 네 자신부터 깨고 떳떳하게 살아라. 네 3번의 결혼과 이혼은 앞으로 살아나가는 데 최고의 명약이 될 거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