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6366 0202020021758176366 06 0602001 6.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29210000 1581929288000 나는 트로트 가수다 이덕화 2002180715 related

‘나는 트로트 가수다’ 이덕화 사랑꾼 등극 "아직도 아내 ‘예쁜이’라 불러"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 고품격 진행을 선보이고 있는 MC이덕화가 사랑꾼 면모를 보여 화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는 ‘천태만상’ 역주행의 아이콘 윤수현이 새로운 가수로 합류한 가운데, 살아남은 가수들과의 피 튀기는 3차 경연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가수들이 경연에 대한 부담감, 긴장감을 토로한다. 이 때 MC 이덕화의 센스 넘치는 진행이 가수들의 긴장감을 녹여줬다는 후문. 이덕화는 박서진의 무대 후 “나이가 들면 사랑이 무뎌진다는 말이 있는데 저는 사랑에 적절한 나이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사실 저는 아직도 아내에게 ‘예쁜이’라고 한다”며 사랑꾼 면모를 보였다. 로맨틱한 모습에 객석에서 환호를 보내자 그가 호탕한 웃음과 함께 “이 얘기는 왜 한거야”라며 부끄러워했다고.

MC 이덕화의 매력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는 복통으로 힘들어하는 금잔디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역대급 애교스러운 목소리로 금잔디를 소개했다. 그는 “팬들은 금잔디씨를 이렇게 부릅니다”라고 하더니 몸을 꼬며 귀여운 목소리로 “잔디 잔디 금잔디”라고 소개했다. 이에 금잔디가 “저를 그렇게 소개해주셔서 긴장이 풀렸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한편, 지난 경연에서 최종 순위 6위로 간신히 탈락 위기에서 벗어난 금잔디. 열심히 준비한 3차 경연을 앞두고 갑작스런 컨디션 난조로 우여곡절을 겪었다고 하는데. 과연 이번 경연에서 금잔디가 하위권을 탈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욱 치열해진 경연 무대와 MC 이덕화의 다양한 매력은 오는 19일 수요일 밤 10시 MBC에브리원 ‘나는 트로트 가수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