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74788 0292020013057774788 06 0602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0310540000 1580310634000 골목식당 팥칼국수 백종원 2001300931 related

"이게 정석이지!" '골목식당' 백종원, 맛+의지 되찾은 감자탕집에 '칭찬' 연발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백종원이 완전히 장사태도부터 의지를 되찾은 감자탕집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9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제동 문화촌 편이 그려졌다.

홍제동 문화촌 편이 전파를 탄 가운데, 백종원이 팥칼국숫집을 찾아갔다. 사장은 직접 옹심이를 수제로 만드는 등 변화된 모습을 보인 듯 했으나 지난주와 동일한 조리과정으로 의아함을 안겼다. 백종원은 한 번 맛을 보더니 "팥에서 쓴 맛이 난다"고 했고, 사장의 표정이 굳어졌다.

주방에 있던 백종원은 "잠깐 생각난 것이 있다"면서 즉석에서 팥 옹심이를 이용해 다시 요리를 만들었다.
겉보기엔 다를 것 없던 비주얼이었으나 김성주는 백종원 버전을 맛 보더니 고개를 끄덕이며 비교가 된다고 했다. 김성주는 "차이가 엄청 크다"면서 맛이 더 깊어졌다고 했다.

이제 두 사장이 고민해야할 부분에 대해서 백종원은 쓴맛의 원인을 찾아야한다고 했다. 사장은 팥을 다시 삶아야할지 고민, 백종원도 압력밥솥말고 비린내를 날리기 위해 뚜껑을 열고 조리해보는 방법을 추천했다.

백종원은 일단 팥을 충분히 불려야한다고 덧붙였고, 사장은 "불리지 않고 씻기만 한다"며 놀라워했다. 팥에서 물내가 난다는 이유로 불리지 않는다는 것이였다. 백종원은 다양한 삶은 방법부터 찾아보기를 제안했다.

솔루션 개선 후 레트로 치킨집을 방문했다. 백종원은 신 메뉴에 대해 "정인선씨가 이 치킨집 보고 영화 '극한직업'에서 나온 치킨집 같다더라"면서 화제가 됐던 '왕갈비치킨'을 보고 영감을 얻었다고 했다. 백종원은 "레트로 치킨과 어울릴 것 같다"며 팥을 겉어부쳤다. 백종원 버전의 신메뉴인 갈비치킨이 완성됐다.

상황실에 있던 김성주와 정인선도 이를 시식했다. 두 사람은 "이것은 갈비인가 깐풍기인가"라며 시식, 이내 "진짜 맛있다"면서 "비주얼은 물론 특유의 맛까지 짠맛의 조화, 갈비보다 깐풍기 느낌의 맛"이라며 취향저격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맛의 아쉬움을 전하며 청양고추를 추가했다. 확실히 맛의 풍미가 풍부해졌다며 사장도 흡족해했다. 다시 새롭게 추가된 맛에 대해 두 사람은 "더 깊어졌다, 진한 갈비향이 느껴진다"며 감탄했다.

한 바탕 백종원과 폭풍이 지나간 감자탕집이 그려졌다. 아들은 새벽에 마장동을 다녀왔다면서 다시 재기할 의지를 보였다. 백종원도 마장동 인증샷을 제작진으로부터 전달받으면서 "해보려는 의지가 보인다"면서 "하고자 하는 의지와 성실함을 보려했던 것, 작은 일이라도 규칙적인 생활을 나를 바꾸는 계기가 될 것, 매일 시장을 가며 달라지는 나를 경험해보라는 것이었다"며 흡족하게 바라봤다.

마음이 달라진 만큼, 사장은 용모부터 단정하게 챙겼다. 이전에는 입지 않았던 앞치마까지 챙기면서 무언가 결심이 느껴진 듯 했다. MC들도 "복장도 저게 정석이지, 심경의 변화가 느껴진다"면서 "진짜 마음이 바뀌었나?"라며 계속해서 주목했다. 앞치마를 입은 아들은 바닥까지 깔끔하게 청소하며 母의 새로운 시래기맛까지 함께 체크했다.

사장母子는 마장동 새벽시장에서 사온 재료로 바쿠테를 재도전하기 위해 요리를 새로 시작했다. 백종원은 "중도포기까지 생각했지만 달라진 태도에서 의지가 보인다"면서 "이제는 온전히 메유에만 집중할 단계"라며 응원했다.

열심히 모자가 요리를 준비하는 사이, 백종원이 재방문했다. 백종원은 "마장동 답사는, 좋은 고기를 얻는 장사의 원리를 알라주고 싶었다, 장사 초보인 아들이 직접 부딪히며 기본을 쌓으라는 마음"이라며 현장학습이었던 것이라 전했다. 이젠 겉돌지 않고 아들이 주도적으로 이끌어가길 바랐던 것이라고. 백종원은 "요리를 통해 의지를 꺼내주고 싶었다"면서 "진짜 할거야? 포기 안해?"라며 사장에게 다시 물었고, 사장은 "포기 절대 안 할 것"이라며 단단한 의지를 보였다.

새 마음으로 끓여낸 바쿠테와 감자탕을 맛보기로 했다. 백종원은 "신선한 고기, 기본을 지키는 감자탕 맛이 제맛을 찾았다"면서 "제작진, 여기서 점심먹어라"고 말할 정도로 신선한 재료로 더욱 깊어진 맛이라며 호평했다.

백종원은 혼자 연구하고 고민해 좋은 맛을 찾아낸 사장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그러면서 "한국식 돼지갈비탕 끓여봐라, 레시피 알려주겠다"면서 혼자 연구해서 이 정도면 돼지 갈비탕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했다. 바쿠테를 직접 끓이라는 것은 돼지 갈비탕이라는 새 시그니체 메뉴를 위한 과정이었다며 의지와 인내심으로 앞으로 싸움도 잘 이겨낼 수 있길 바랐다.
/ssu0818@osen.co.kr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