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9223 0242020012957769223 05 0506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0284984000 1580285010000

'우한 폐렴' 영향...ACL 중국 홈경기, 원정경기로 변경

글자크기
이데일리

AFC 챔피언스리그 로고. 사진=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우한 폐렴’ 사태로 인해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 예선 경기가 원정경기로 바뀐다.

AFC는 “ACL 조별 예선 경기 가운대 중국 클럽의 홈경기로 예정된 1~3차전 일정을 모두 원정 경기로 변경한다”고 29일 밝혔다.

AFC는 아울러 “상황을 면밀히 지켜본 뒤 중국 클럽의 홈경기로 예정된 조별 예선 4~6차전 일정을 변경할지 여부를 추가로 결정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정은 최근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를 고려해 ACL 참가 선수와 구단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각 조의 상대팀과 협의를 통해 마련한 예방책이다.

이번 결정으로 인해 K리그 클럽들의 조별리그 경기 순서에도 변동이 생겼다.

E조에 속한 FC서울은 당초 원정경기로 예정됐던 베이징 궈안과 1차전(2월 11일)을 홈경기로 치르고, 5차전(4월 22일)을 원정 경기로 치른다.

F조에 속한 울산현대는 원정경기로 예정됐던 상하이 선화와의 2차전(2월 18일)을 홈경기로 치르고, 6차전(5월 6일)을 원정경기로 치른다.

G조에 속한 수원삼성은 원정경기로 예정됐던 광저우 헝다와의 1차전(2월 12일)을 홈경기로 치르고, 5차전(4월 21일)을 원정경기로 치른다.

H조에 속한 전북현대는 원정경기로 예정됐던 상하이 상강과의 2차전(2월 19일)을 홈경기로 치르고, 6차전(5월 5일)을 원정경기로 치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