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4688 0242020012957764688 05 0507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80278153000 1580278165000

전 삼성 투수 엘비라, 멕시코서 괴한 총격 맞고 숨져

글자크기
이데일리

과거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약했던 나르시소 엘비라. 사진=멕시코 신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서 투수로 활약했던 나르시소 엘비라가 무장 괴한의 총에 맞아 세상을 떠났다.

멕시코 일간지 엘파이낸시에로는 29일(한국시간) “전 야구선수 엘비라가 (멕시코 동부)베라크루스에서 파소 델 토로 지역 사회의 무장 단체의 총격으로 사망했다”며 “엘비라의 아들도 함께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멕시코 퍼시픽리그는 공식 트위터에 엘비라의 사진을 올리며 애도했다.

멕시코 경찰 당국은 엘비라가 아들과 함께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두 대의 트럭이 다가와 총을 쐈다고 발표했다.

엘비라는 2002년 삼성에 입단해 22경기에 등판해 13승 6패 평균자책점 2.50을 기록하며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했다. 한국시리즈에서도 호투를 펼쳐 삼성의 통합우승을 견인했다.

2003년 삼성과 재계약한 엘비라는 6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7.06으로 부진한 성적을 남긴 뒤 방출됐다.

1990년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잠깐 활약했던 엘비라는 2000년과 2001년 일본프로야구 긴데쓰 버펄로스에서도 뛰기도 했다. 삼성에서 선수 생활을 마치고 멕시코로 돌아온 엘바리는 고향인 베라크루즈에서 자선활동 등에 앞장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