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8253 1072020012757718253 06 0602001 6.0.26-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8700000 1580108766000 related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드 짧은 무대…"의미있다"vs"아쉽다" 엇갈린 반응[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무대에 공연자로 섰다.

방탄소년단은 2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2회 그래미 어워드(이하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올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릴 나스 엑스, 빌리 레이 사이러스, 디플로, 메이슨 램지 등과 함께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 무대를 꾸몄다. 한국 가수가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서 공연을 선보인 것은 방탄소년단이 최초다. 지난해 시상자로 참석했던 방탄소년단은 올해는 공연자로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올라 그들의 위상을 확인시켰다.

릴 나스 엑스에 이어 이동 무대에서 등장한 방탄소년단은 짧은 공연에도 엄청난 존재감을 드러냈다. 릴 나스 엑스가 무대 문을 열면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등장하자 시상식장은 환호로 가득찼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릴 나스 엑스와 차를 운전하는 듯한 신나는 안무를 추는가 하면, 화려한 매너로 무대를 누비며 '올드 타운 로드'를 불렀다.

방탄소년단 무대가 끝난 후 의견은 엇갈렸다.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무대에 오른 것만 해도 의미있다는 칭찬이 쏟아졌다. 단독 공연이 아니었던 터라 1분 정도로 출연분이 상당히 짧았지만, 분량의 아쉬움마저 상쇄할 정도로 방탄소년단의 존재감이 엄청났다는 호평도 이어졌다. 또한 비영어권 가수로는 유일하게 그래미 어워드 무대를 장식했다는 역사적 의미도 있다.

반면 방탄소년단의 무대가 지나치게 짧아 아쉽다는 목소리도 컸다. 일부에서는 방탄소년단의 특별 무대가 지나치게 짧았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단독 공연급의 존재감을 자랑한 것은 사실이지만, 방탄소년단 무대의 진정한 묘미를 즐기기에는 주어진 시간이 너무 부족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그래미 어워드 생중계 MC를 맡은 배철수도 "한국 가수의 무대를 그래미에서 보게 되다니 감개무량하다"면서도 "방탄소년단이 단독 공연을 하고, 후보에도 올랐다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못내 아쉬워했다. 동시통역을 맡은 안현모 역시 "너무 짧았다. 세트가 돌아가는데 이게 다인가 싶어서 놀랐다. 그런데 다시 등장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본 것만으로 만족스럽긴 했지만 다음에는 더 길게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배철수는 "꼭 그렇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전 세계를 휩쓴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로 올해 그래미 어워드 유력한 후보로 점쳐졌다. 그러나 보수적인 그래미는 방탄소년단을 후보에서 제외했고, 대신 릴 나스와 함께 합동 공연을 펼칠 공연자로 초청했다.

방탄소년단은 시상식 전 레드카펫에 서서 "정확히 기억할 수는 없지만 약 2~3주 전 회사로부터 그래미 어워드에 가게 됐다는 것을 들었다. 후보에서 제외되면 공연을 할 수 없다는 룰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기대하지 않았다"며 "릴 나스 엑스와 '올드 타운 로드'로 무대에 서게 됐다. 그래미 어워드 감사하다"고 말했다.

오는 2월 발표되는 새 앨범으로 다시 한 번 그래미 무대에 도전하고 싶다는 각오도 보였다. 방탄소년단은 새 앨범에 대해 "여러분들이 이 음악을 듣고, 퍼포먼스를 본다면 방탄소년단을 좋아하는 것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선택이라는 걸 알게 될 것이다. 자세한 것은 말할 수 없지만 여러분들이 기대하는 것 이상으로 강력한 앨범이 될 것"이라며 "새 앨범을 열심히 준비했다. 북미, 유럽, 아시아에서 투어도 진행한다. 20201년 그래미 어워드에 후보에 오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