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1274 1082020012757711274 06 0601001 6.0.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51016000 1580076016000 related

'사풀인풀' 설인아X김재영, 뺑소니 진범 진호은인 것 밝힐까 '긴장'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와 김재영이 이태선에게 뺑소니 사고 누명을 씌운 사람이 진호은이라는 것을 눈치챌까.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67회·68회에서는 김청아(설인아 분)가 강시월(이태선)의 뺑소니 사고에 대한 판결문을 읽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청아는 구준휘(김재영)에게 "어머니가 아셨어요. 편지를 갖고 계셨어요. 준겸이가 구준휘 씨한테 보낸 편지"라며 털어났다. 김청아와 구준휘는 함께 눈물 흘렸고, 김청아는 "어머니한테 가 봐요. 곁에 있어드려요. 꼭 붙어 있어요. 어머니 곁에"라며 홍유라(나영희)에게 미안해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준휘는 곧장 집으로 달려갔고, 그 사이 홍유라는 방 안을 청소하고 구준겸(진호은)의 유품을 정리하기로 결심했다. 게다가 홍유라는 구준겸의 편지를 읽지 않은 것처럼 행동했고, 구준휘가 편지에 대해 언급하자 형제들끼리 주고받은 이야기를 알고 싶지 않다며 선을 그었다.

이후 구준휘는 홍유라가 후원 중인 강시월(이태선)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직접 신부를 만났다. 구준휘는 "언제부터 후원했는지 기억하십니까?"라며 물었고, 신부는 "둘째 아드님 사고 난 바로 다음이니까. 그게 언제였더라"라며 설명했다.

구준휘는 "정말 제 동생이 죽은 뒤에 바로 후원했습니까. 혹시 강시월은 신부님이 지정하신 건가요"라며 질문했고, 신부는 "홍 판사님이 직접 지정하셨습니다"라며 밝혔다. 결국 구준휘는 "강시월 씨 연락처 좀 알 수 있을까요. 물어볼 게 있어서. 제 동생 죽음에 대해 알고 싶어서요"라며 부탁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강시월은 뺑소니 사고에 대한 판결문을 김청아에게 보여줬다. 강시월은 "1번 차량 절도는 했어도 2번 뺑소니. 그건 내가 안 했어. 안 한 건 안 한 거야"라며 주장했고, 이때 김청아는 판결문에 적힌 홍유라의 이름을 보고 충격에 빠져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