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9028 0772020012657709028 06 0601001 6.0.26-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31367000 1580031396000 related

‘런닝맨’ 뱀 하하, 우승→상금 나눠주며 훈훈하게 설날 레이스 마무리[종합]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SBS ‘런닝맨’에서 돈가방을 획득한 하하가 상금을 멤버들, 제작진과 나눠 가지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26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돈가방을 든 쥐’ 레이스가 펼쳐졌다. 레이스에 앞서 멤버들은 설날을 맞아 새해 소망에 대해 이야기하고 박성준 역술가과 사주를 보는 시간을 가졌다.

박성준 역술가는 지석진에게 “돈과 명예를 쥘 수 있는 해”라며 “체력이 허락하는 한 닥치는 대로 일하는 게 좋다. 해외 활동이나 지방 활동이 늘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올해와 내년은 운이 들어오는 해인데 이 때를 놓치면 64세, 65세에 운이 들어온다”며 “돈에 대한 욕구가 강하시고 명예에 대한 욕구는 조금 있지만 망신만 안 당하면 돈으로 가는 사람이기에 올해 내년은 딴 생각하지 말고 오직 일만 하셔라”고 조언했다.

다음으로 하하가 사주를 봤다. 박성준 역술가는 “2020년부터 5년간 하하 씨의 시대가 열린다. 정점을 향해 달려가는 운”이라고 말해 하하를 감격하게 했다. 이어 “하하 씨는 유재석 씨에게 운을 실어줘야 한다”며 “유재석의 기운을 뺏어오는 궁합이라 도움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전소민은 자리에 앉기 전부터 질문을 쏟아냈다. 박성준 역술가는 “경자년은 남편 자리에 합이 들어오면서 천생연분을 만날 수 있다”고 말해 전소민을 놀라게 했다. 박성준 역술가는 “입춘이 지나면 올 것 같다. 남편 자리는 연하와 동갑하고는 연이 없고 무조건 나이가 많은 사람과 연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전소민와 러브라인인 양세찬을 보고 멤버들은 안타까워 했다. 하지만 박성준 역술가는 “여기 있는 멤버 중에 궁합이 좋은 사람이 있다”며 양세찬을 꼽았다.

박성준 역술가는 전소민와 양세찬을 “엿 같은 궁합”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엿처럼 붙어서 인연이 끊어지지 않고 결혼을 하면 이혼이 안 된다. 양세찬은 뭘 해도 귀엽고 사랑스러워하는 애처가 같은 면모가 있다. 물론 애처가이긴 한데 등급이 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양세찬에게는 “돈도 없고 여자도 없다”고 풀이해 박장대소를 자아내게 했다.

텐아시아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처


쥐띠인 유재석은 100만 원이 든 돈가방의 첫 번째 주인이 됐다. 다섯 자리 비밀번호를 알아내야 돈가방을 열 수 있고, 나머지 멤버들은 돈가방을 훔치거나 가방 소유자의 이름표를 뜯으면 돈가방을 가져갈 수 있다. 멤버들 중에는 정체를 숨긴 ‘뱀’이 숨어있었다. 본격적인 게임 전 양세찬과 김종국은 런닝맨, 지석진은 뱀이라고 공개됐다.

떨어지는 물체를 이마로 잡아내는 3인 미션인 ‘심쿵한 이마 쿵’에는 유재석, 이광수, 김종국이 도전했다. 이들은 ‘뱀’이 과반수가 되지 않아 가방의 첫 번째 비밀번호인 ‘8’을 획득했다.

양세찬과 송지효는 2인 미션인 ‘극한 구구단’ 게임을 했다. 제시되는 구구단 문제에 10의 자리는 맞게, 1의 자리는 맞게 답해야하는 게임이었다. ‘백치미’를 자랑하던 두 사람은 결국 미션에 실패했다.

이어 지석진, 전소민, 유재석, 하하가 4인 미션 ‘블라인드 미슐랭’에 도전했다. 13가지 재료로 랜덤 비빔밥을 만들어 먹는 게임이었다. 네 명 중 한 명이 13가지 재료를 보지 않고 랜덤으로 골라 넣었다. 첫 번째 비빔밥은 고추냉이 맛이 너무 강한 탓에 먹는 데 결국 실패했다. 네 명은 꼼수를 써서 맛있는 비빔밥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이들 중 뱀이 3명이라서 힌트 획득에는 실패했다. 하하의 정체는 뱀이라는 걸 눈치 챈 지석진은 연합을 결성했다.

4인 미션 ‘묻고 한 글자 더 가’에는 송지효, 양세찬, 이광수, 김종국이 도전했다. 이광수와 송지효는 연이어 어이없는 실수를 해 뱀으로 의심 받았다.

전소민, 이광수, 유재석은 입안에 사탕을 굴려 넣어 먹는 3인 미션 ‘내 입에 캔디’에 도전했다. 우여곡절 끝에 세 사람은 미션에 성공했다. 이들 중엔 뱀의 수가 과반 수 이하였기 때문에 비밀번호 둘째 자리인 ‘3’을 얻었다.

시청자들에게 공개된 송지효의 정체는 뱀, 이광수의 정체는 런닝맨이었다. 하지만 유재석과 전소민의 정체는 불분명했다. 전소민은 이광수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이 런닝맨이라고 강하게 주장하면서 미션 도전을 제안했고 이광수는 미션 장소로 갔다. 하지만 전소민은 이광수가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겉옷의 이름표를 뜯어 돈가방을 가져갔다. 그러다가 두 사람은 이름표를 뜯고 뜯으며 돈가방 쟁탈전을 벌였다. 돈가방은 결국 다시 이광수가 가져갔다.

유재석, 김종국, 지석진, 전소민, 이광수는 5인 미션에 성공해 비밀번호의 다섯 번째 자리인 ‘2’를 알게 됐다. 하지만 게임이 끝나고 돈가방이 사라진 걸 알게 됐다. 이광수는 멤버들을 추궁했고 유재석이 돈가방을 가져간 멤버로 의심 받았다. 하지만 유재석은 범인이 아니었다. 지나가던 하하는 김종국에게 목격됐고 이름표를 뜯겼다. 돈가방을 가져간 범인은 하하였고 김종국이 돈가방을 가져갔다. 돈가방을 둘러싼 몸싸움은 치열해졌고 그 사이 유재석이 돈가방을 들고 도망갔다. 유재석은 이광수에게 전소민이 뱀이라고 주장하며 자신의 정체를 숨겼다. 이광수가 혼란스러워 하는 사이 유재석은 지석진에게 돈가방을 건네 도망치게 했다. 알고 보니 돈가방 실종 사건도 뱀인 유재석과 하하가 꾸민 일이었다.

이광수는 비밀번호를 맞추고 있던 지석진을 발견하고 돈가방을 회수했다. 김종국, 양세찬, 이광수, 전소민은 서로 상금을 꺼내려 또 다시 몸싸움을 벌였다. 그 사이 뱀인 하하가 상금을 갈취해갔고 뱀 팀이 최종 우승하게 됐다.

하하는 팀에 상관 없이 멤버들에게 돈을 나눠줬다. 돈을 받은 멤버들은 제작진에게 다시 나눠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석진은 아쉬워하면서도 제작진에게 “보약 해 드시라”며 상금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