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1495 0512020012557701495 05 0506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31637000 1579931641000

김학범호 주장 이상민 "원팀으로 모든 것 쏟아 우승한다"

글자크기

"유종의 미 거둔다…실점 안 한다면 공격수들이 골 넣어줄 것"

김학범 "굉장히 강한 선수" 신뢰감 드러내

뉴스1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 주장 이상민이 2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한민국은 오는 26일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 아라비아와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2020.1.2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콕(태국)=뉴스1) 정재민 기자 =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란 대기록을 쓴 김학범호의 주장 중앙 수비수 이상민이 "원팀으로 모든 것을 쏟아 우승 트로피를 따겠다"고 다짐했다.

김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경기장에서 사우디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치른다.

지난 4강전 한국과 사우디는 각각 호주(2-0), 우즈베키스탄(1-0)을 누르고 이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2020 도쿄올림픽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이제 두 팀은 대회 첫 우승 트로피를 두고 진검승부를 펼친다.

U-17, U-20 월드컵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주장 완장을 찬 이상민은 "선수들도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많이 원하고 있다.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도 각자 알고 있다. 마지막 한 경기만 남은 상황에서 우승이란 타이틀을 얻기 위해 그간 많은 선수들이 희생했고 고생했다. 원팀으로서 똘똘 뭉쳐 마지막 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다짐했다.

주장이란 자리가 주는 부담감에 대해서 그는 "특별한 자리라 생각하지 않는다. 한 팀의 선수로서 팀을 이끌어가는데, 원팀이 될 수 있도록 역할하고 있고 선수들도 모두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 힘든 것은 없다"며 "대회에 오면서 정말 우승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왔다. 지난 U-17, U-20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이번에는 꼭 우승 타이틀을 따고 싶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이상민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그는 "주장이란 자리가 어렵고 힘들지만 이상민이 묵묵히 잘 수행했다. 지금까지 잘 이겨냈다. 굉장히 강한 선수라고 생각한다"고 신뢰를 드러냈다.

이상민은 사우디의 공격진이 개인기가 좋다는 지적에 "한 번에 덤비는 수비가 아닌 끈질기게 따라가는 수비와 협력 수비로 볼을 따내겠다. 실점하지 않고 끈적끈적한 수비로 버티다 보면 공격수들이 득점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이어 "수비는 수비수들만 하는 것이 아니다. 공격수가 전방에서부터 싸우고 부딪쳐줘야 수비가 수월하다"며 "결승전을 앞둔 상황에서 계속 요구하는 것은 '모든 선수가 수비할 때 적극적으로 가담하고 공격할 때 더 적극적으로 서로를 돕자'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다 같이 모든 것을 쏟아내자는 얘기를 많이 한다. 그랬을 때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설날을 맞은 축구 팬들에게 "결승전을 많이 봐주시면 좋겠다. 지금까지 해주셨듯이 결승전에서도 많이 응원해주시면 그에 힘입어서 좋은 결과를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