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8580 0292020012557698580 06 0602001 6.0.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905720000 1579909281000 related

"컷마다 가르마가 달라"..'나 혼자 산다' 기안84, 독설 신작 품평회 '야누스 매력'

글자크기
OSEN

[OSEN=최나영 기자] 기안84와 이성우의 일상이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을 전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4일)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 이민지) 330회는 1부 6.5%(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8.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또한 1부 3.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가 4.5%로 높은 수치를 보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입증했다.

24일 방송에서는 새로운 사무실에서 본업에 매진하는 기안84의 일상이 펼쳐졌다. 특히 엄격함과 온화함을 오가는 야누스(?) 같은 대표의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기안84는 이말년, 김재한, 강민구 작가와 함께 신작 ‘회춘’에 대한 품평회를 진행했다. 품평회 초반 인상적인 아이디어와 그림체를 극찬하던 동료들은 디테일 평가에 들어가자 “컷마다 가르마가 달라”라고 말하는 등 준비했다는 듯이 독설(?)을 뿜어내 기안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한 웹툰 품평회가 끝나자 갑자기 기안84의 특정 신체 부위에 대한 토론이 펼쳐져 웃음 포인트를 자극했다. 강민구 작가의 선물인 도복을 입자 풀어진 옷깃 사이로 자꾸만 또 다른 눈(?)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이를 본 동료들은 “원래 작았어?”라며 유난히 더 관심을 드러내 예기치 못한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이성우는 어머님의 생신을 맞아 고향 마산으로 내려갔다. 직접 생신상을 차리기 위해 시장에 들른 그는 흡사 팬 미팅을 보는 듯 상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를 바라보던 아버지는 슬며시 뿌듯한 미소를 지어 보는 이들마저 흐뭇하게 했다.

이어 이성우는 미역국부터 불고기까지 손수 준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주인공인 어머니는 물론 함께 모인 이모들의 엄지 척을 유발하는 요리 실력으로 ‘록커 장금이’ 다운 면모를 발휘한 것. 여기에 선물과 진심을 담아 쓴 편지로 낳아주신 어머니에게 찐한 사랑을 전하는 모습으로 훈훈함까지 더했다.

또한, 가족 모두가 함께하는 흥 폭발 노래방 시간도 이어졌다. 특히 아들의 노래인 ‘비와 당신’으로 포문을 연 아버지를 비롯해 가족 모두 집안 내력이라도 되는 듯 남다른 무대 매너를 선보여 유쾌한 재미를 전했다.

/nyc@osen.co.kr

[사진] '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