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804 0362020012457695804 05 0501001 6.0.2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50940000 1579851133000 이승호 금강장사 2001251401

이승호, 설날씨름대회서 통산 8번째 금강장사

글자크기
한국일보

금강장사에 오른 이승호. 대한씨름협회 제공


이승호(수원시청)가 팀 동료이자 맞수 임태혁을 꺾고 개인 통산 8번째 금강장사 꽃가마를 탔다.

이승호는 24일 충남 홍성군 홍주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설날장사씨름대회 금강급(90㎏ 이하) 결승전(5전 3승제)에서 임태혁에 1-3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해에는 단오장사대회 우승 한차례에 그쳐 다소 부진했지만 금강장사를 13차례나 차지한 최강자 임태혁을 꺾고 새로운 경쟁을 예고했다.

이승호는 첫째 판에서 배지기를 하다 되치기를 당했지만 둘째 판에서는 들배지기로 만회했다. 셋째 판에서는 임태혁에게 밭다리 기술이 걸렸지만 한참을 버티다 되치기를 성공했다. 기세가 오른 이승호는 네 번째 판에서도 발기술을 걸어온 임태혁을 잡채기로 모래판에 쓰러뜨리고 포효했다.

임태혁은 8강전에서 지난해 3승을 올린 황재원(태안군청), 4강전에서는 김기수(태안군청)를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지만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다. 3-4위 결정전에서는 김기수가 유환(제주도청)을 2-1로 이겼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