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596 0372020012457695596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848600000 1579849201000 related

[POP이슈]"1년 전 약속이 현실로"..방탄소년단, 韓최초 '그래미' 무대에 쏠린 관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방탄소년단/사진=헤럴드POP DB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시상식 '그래미어워드'에서 공연을 펼친다.

23일(현지시간) 그래미어워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오는 2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제62회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에서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 무대를 꾸밀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시상자 자격으로 참석한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그래미 무대를 밟게 됐다. 당시 한국 가수로는 물론 아시아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시상자로 참석해 큰 화제를 모았고, 무대에 오른 RM은 영어로 "한국에서 자라면서 이 무대에 설 날을 꿈꿨다. 다시 돌아오겠다"고 다짐한 바 있다. 이 같은 약속이 약 1년 만에 현실로 이뤄진 셈.

이날 방탄소년단은 '올드 타운 로드'를 부른 래퍼 릴 나스 엑스와 가수 빌리 레이 사이러스를 비롯해 디플로, 메이슨 램지 등과 함께 컬래버 퍼포먼스를 꾸밀 예정이다. 특히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은 지난해 7월 릴 나스 엑스와 협업해 '올드 타운 로드'의 리믹스 버전인 '서울 타운 로드'를 발표한 인연이 있기도 하다.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에서 주최하는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이번 공연은 방탄소년단이 한국, 나아가 아시아 최초로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그래미 어워즈'까지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을 석권하는 쾌거도 함께 이루는 계기라 더욱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올해 방탄소년단은 아쉽게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지난해 11월 발표된 후보 명단에 세계적인 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방탄소년단의 이름이 없었던 탓에 그래미의 보수적인 태도를 둘러싸고 비판의 목소리도 높았던 바.

그럼에도 이날 또 한번 세계적인 팝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될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인 팝스타 부부 비욘세와 제이지의 바로 뒤, 테일러 스위프트의 옆자리에 자리한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며 벌써부터 전세계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다. 과연 방탄소년단이 어떤 특별한 퍼포먼스를 보여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올해 그래미 어워즈는 26일 미국 CBS 방송을 통해 생중계된다. 한국 시간으로는 오는 27일 오전 9시 55분 케이블 채널 엠넷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맵오브더솔:7)'의 'Blak Swan(블랙스완)'을 선공개하며 2월 컴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내달 방탄소년단이 내놓는 새 앨범은 일주일 사이 약 342만 장의 선주문량을 돌파하며 방탄소년단 앨범 사상 최다 선주문 기록을 세운 바 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