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70238 0682020012357670238 05 0506001 6.0.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16000000 1579716078000

3번의 골대 불운 뚫고… 김대원, 도쿄행 뚫었다

글자크기

김학범호, 호주 2-0 완파 결승행… 올림픽 본선 사상 첫 9연속 진출

김, 후반11분 이유현 골대 맞히자 침착하게 왼발로 차넣어 결승골

8강전 극장골 이동경 추가골까지

26일 첫 우승 놓고 사우디와 격돌

동아일보

김대원(대구)이 23일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끝난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도쿄 올림픽 최종 예선) 준결승에서 후반 11분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은 호주를 2-0으로 완파하고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2016년에 대구 유니폼을 입은 김대원은 지난해 K리그1 36경기에서 4득점 2도움을 기록했다. 방콕=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주는 태극전사들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김대원(대구) 이동경(울산)의 골을 앞세운 한국이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출전에 성공했다.

태극전사들은 초반부터 부지런히 슈팅을 시도했다. 후반 10분까지 슈팅 개수가 12-3일 정도로 압도적이었다. 하지만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결정적인 상황에서 골대를 맞혔다. 전반 24분 오세훈(상주)의 왼발 터닝 슈팅도, 후반 6분 정태욱(대구)의 헤더 슈팅도 골대를 맞혔다. 후반 11분에도 그랬다. 오른쪽에서 쇄도하던 이유현(전남)이 쏜 슈팅이 왼쪽 골대 하단에 맞고 나왔다. 이번에는 달랐다. 왼쪽에서 따라오던 김대원(대구)은 골키퍼가 앞쪽으로 나가는 바람에 텅 빈 골문을 향해 침착하게 왼발로 공을 차 넣었다. 선제골을 넣은 뒤에도 한국의 거센 공격은 계속됐다. 후반 31분에는 교체 투입된 이동경이 왼발로 골문을 흔들었다. 이동경은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1-1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을 터뜨린 주인공이다.

동아일보

이동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23일 태국 방콕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끝난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도쿄 올림픽 최종 예선) 준결승에서 호주를 2-0으로 이겼다. 호주와의 상대 전적에서도 11승 2무 1패의 압도적인 우위를 이어갔다.

이로써 한국은 올림픽 연속 출전 기록을 9회(1988∼2020년)로 늘렸다. 한국은 이미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참가로 세계 최다 연속 출전 기록을 세웠다. 한국 다음으로는 이탈리아로 7회 연속 출전 기록을 2회(1912∼1948년, 1984∼2008년) 갖고 있다.

남자축구는 1900년 파리 올림픽에서 처음 채택됐다. 1984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부터 프로 선수들의 참가를 허용했고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부터 23세 이하 선수들만 출전할 수 있도록 했다. 1996년 애틀랜타 대회부터는 와일드카드 3명이 허용되는 지금의 시스템이 확정됐다.

한국이 처음 올림픽 무대를 밟은 것은 1948년 런던 올림픽이다. 1964년 도쿄 올림픽에서 두 번째 본선 진출에 성공했지만 이후 5회 연속(1968∼1984년) 실패하는 암흑기를 겪었다. 아시아 국가의 최고 성적은 동메달로 한국(2012년)과 일본(1968년)이 갖고 있다.

이날 앞서 열린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는 ‘디펜딩 챔피언’ 우즈베키스탄을 1-0으로 꺾고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올림픽 출전은 1996년 애틀랜타 대회 이후 24년 만이다. 한국은 26일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우승컵을 놓고 맞붙는다. 2014년 출범해 2년마다 열리는 이 대회에서 한국이 거둔 최고 성적은 2016년 카타르 대회의 준우승이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최고 성적도 2014년 원년 대회의 준우승이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