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3668 0562020012257643668 05 0506001 6.0.2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40400000 1579640958000 김학범 호주 2001221201

4연승 행진 김학범號, 호주 꺾고 도쿄行 확정 짓는다

글자크기

22일 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4강전 / 20명의 필드플레이어 모두 활용 / 로테이션 전략으로 자신감 충만 / 주력 선수 대부분 200분 내외 출전 / 체력적으로 한국이 상대적 우위 / 김 감독 특유 ‘팔색조 용병술’ 예고 /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기대

세계일보

한국 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호주와의 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 대비해 지난 20일 태국 방콕 알파인 축구 훈련장에서 훈련에 열중하고 있다. 방콕=뉴스1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은 연령별 대회라 그동안 축구팬들의 관심에서 다소 벗어나 있었지만 태국에서 열리고 있는 2020년 대회는 다르다. 이 대회 3위까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주기 때문. 그런 만큼 부담감도 크지만 한국 U-23 대표팀 ‘김학범호’는 너무도 순조롭게 도쿄를 향한 항해를 이어왔다.

세계일보

김학범 한국 U-23 대표팀 감독(오른쪽)이 호주와의 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 대비해 21일 태국 방콕 알파인 축구 훈련장에서 열린 대표팀 훈련을 흐뭇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조별예선에서 중국,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죽음의 조’에 속했지만 경기 내적으로 소소한 위기만 겪었을 뿐 단 한 번도 좋은 결과를 놓치지 않으며 8강에 진출했고, 19일 요르단과의 8강전까지 후반 추가시간 터진 이동경(23·울산 현대)의 극장골로 승리했다. 22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릴 4강전까지 이겨내면 결승전 결과에 상관없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하게 된다.

도쿄 직행 여부를 가를 4강 결전의 상대는 호주다. 아시아에서 이란, 일본 등과 함께 늘 한국을 괴롭힌 강호 중의 하나지만 이번 대회는 한층 자신감을 갖고 경기에 나설 수 있다. 무엇보다 체력에서 한국이 대폭 앞서있는 덕분이다. 당초 이 대회는 무더운 태국에서 펼쳐져 체력이 본선 토너먼트에서 승부를 가를 주요 변수로 꼽혔다. 게다가 9일 중국과의 조별리그 1차전을 시작으로 22일 호주와의 4강전까지 13일 만에 5경기가 치러지는 등 일정도 가혹하다.

세계일보

김학범 감독은 이를 대회 초반부터 이어진 완벽한 로테이션으로 극복해냈다. 한국 대표팀에서 가장 오래 그라운드를 누빈 수비수 이상민(22·나가사키), 미드필더 원두재(23·울산) 등의 출장시간이 270분으로 300분이 안 된다. 그 외에 주력 선수 대부분이 200분 내외로만 뛰었다. 조별리그와 8강전까지 4경기 모두 풀타임을 뛴 수비수 딜런 라이언(19), 앨릭스 거스바크(23)를 비롯해 핵심 선수 상당수가 300분 이상을 소화한 호주에 비해 확연히 우위를 가지는 부분이다.

여기에 20명의 필드플레이어를 모두 활용하는 적극적인 로테이션으로 대표팀은 체력보다 더 중요한 것을 얻었다. 바로 자신감이다. 김 감독은 대회 초반 출전 기회에서 선수의 활약이 다소 저조하더라도 주저 없이 이후 경기에서 출전 시간을 부여했고, 이를 통해 대부분 필드플레이어의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데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팀 전체의 경기력도 조별리그와 8강전까지 지속해서 좋아졌다.

이 결과 4강전을 앞두고 김학범호는 모든 포지션에서 2명 이상의 스타일이 다른 ‘준비된 선수’를 갖게 됐다. 최전방 공격수에서는 오세훈(21·상주 상무)과 조규성(22·FC안양)이 언제든 출격할 준비를 갖췄고,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에서는 이동경과 정승원(23·대구)이 경쟁 중이다. 이동준(23·부산)·정우영(21·프라이부르크)·김대원(23·대구)·엄원상(21·광주) 등 윙포워드 라인, 원두재·맹성웅(22·FC안양)·김진규(23·부산)·김동현(23·성남)이 경쟁하는 중앙미드필더 라인도 모두 탄탄함을 갖췄다. 도쿄행을 결정지을 호주전은 김학범 감독 특유의 팔색조 용병술 속에 상대와 특성이 맞고 컨디션이 최상인 정예만을 골라 경기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