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4039 0372020012157634039 06 0602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false true true false 1579589981000 1579589984000 related

[POP이슈]구사랑, 반려묘 학대 논란→母 사과+유튜브 삭제..비난 쇄도ing[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구사랑 인스타


[헤럴드POP=박서연 기자]구사랑의 반려묘 학대 논란이 며칠째 계속되는 가운데 네티즌들의 비난은 멈출 줄 모르고 있다.

지난 16일 아역배우 구사랑의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해 12월 25일 '2019 SBS 가요대전' 오프닝 무대에 함께 올라 인연을 맺은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으로부터 받은 BT21 굿즈 언박싱 영상이 게재됐다.

구사랑은 설렘 가득한 얼굴로 택배를 개봉했다. 그 순간 반려묘가 택배 박스에 관심을 가지며 다가왔고 구사랑은 반려묘를 밀어냈다. 하지만 반려묘가 또 다시 박스 안으로 들어오려하자 반려묘의 머리를 거칠게 때리며 내던지는 등의 모습이 영상을 통해 그대로 노출됐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구사랑을 향해 비난을 쏟아내기 시작했고 '구사랑 고양이 학대 영상' 등의 제목으로 재편집된 영상이 확산돼 논란은 더욱 커져갔다.

헤럴드경제

구사랑 유튜브


이에 지난 18일 구사랑 어머니는 "저희가 부족해서 이런 상황이 발생한 것 같다. 영상 촬영 당시 사랑이가 기뻐서 기분이 업된 상태였다. 사랑이가 많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더욱 조심하겠다"고 사과했다.

또한 구사랑 소속사 측은 구사랑이 경솔한 행동에 대해 반성 중이라며 악의적으로 편집된 영상과 과한 반응에 상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입에 담기 힘든 악플과 멈출 줄 모르는 공격성 글들을 보면서 또 다른 아동 학대가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었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하지만 이같은 사과문에도 네티즌들의 비난은 쇄도하는 상황. 현재 "어려도 잘못된 건 알 나이. 명백한 잘못", "해당 영상에 문제를 인식하지 못하고 그대로 공개한 부모가 문제", "영상에 무슨 악의적 편집이 있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을까" 등의 의견과 "고작 9살. 어린 아이에게 너무 가혹하다"라는 의견으로 나뉘었다.

현재 구사랑의 유튜브 계정은 삭제됐으며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된 가운데 앞으로 구사랑의 행보는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