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32560 0182020012157632560 06 0601001 6.0.2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87943000 1579587978000 13주기 故 유니 2001211915 related

하지원 동생 故전태수 사망 2주기…우울증이 앗아간 아름다운 별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배우 고(故) 전태수가 세상을 떠난지 2년이 지났다.

고인은 지난 2018년 1월 21일 향년 34세로 생을 마감했다.

당시 고인의 소속사인 해와달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고인은 평소 우울증 증세로 꾸준히 치료를 받던 중 상태가 호전되어 최근까지도 연기자로서 복귀를 구체적으로 논의하던 중이었다"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들과 지인들 모두 비통함 속에 고인을 애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고 전태수는 배우 하지원(본명 전해림)의 친동생이다.

고인의 발인 직후 하지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아름다운 별, 그 별이 한없이 빛을 발하는 세상에 태어나기를. 사랑하는 나의 별, 그 별이 세상 누구보다 행복하기를. 세상 모든 이들에게 사랑 받는 별이 되기를. 사랑한다. 아름다운 나의 별 태수야."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고인은 지난 2007년 뮤지션 투썸의 뮤직비디오 '잘 지내나요'로 데뷔했다.

이후 OCN '키드갱', SBS '사랑하기 좋은 날', '왕과 나', KBS2 '성균관 스캔들', JTBC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MBC '제왕의 딸 수백향'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지난 2014년엔 중국 장시위성 TV 드라마 '은혼일기' 출연하기도 했으나 이후 작품활동을 중단했다.

[디지털뉴스국 서주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