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4712 0292020012057604712 06 0603001 6.0.2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1500000 1579501598000 한서희 극단적 악플 2001201931 popular

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악플 자료 수집→"관심 불쾌" 강경대응(종합)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훈 기자] 한서희가 악플러들을 향해 강경대응 의사를 밝혔다.

20일 오전 한서희는 개인 SNS에 이메일 주소를 공개, "기사 댓글 악플 PDF 보내주시면 됩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한서희는 "맨날 질질 짜고 봐달라고 하면서 왜 또 댓글 쓰고 XX이야. 내가 관종? 사람은 누구나 관심을 원해. 하지만 너희는 안 유명하고, 너희한테 아무도 관심을 안 가지는 거고 난 유명한 거 그 차이야. 너네가 유명하게 만들어줬잖아. 누가 유명해지고 싶대?"라며 악플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내 팬인 줄 알겠어. 나한테 관심은 XX 많아요. 너네 인생 좀 살아. 왜 자꾸 20대 여자한테 관심 갖고 XX이야. 불쾌"라며 악플러들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서희의 이같은 일침은 하루 전인 지난 19일, 故 구하라 납골당에 다녀온 사진을 공개하자 악플에 휩싸인 것에 대한 반응. 그는 "한식러버 구하라 씨 김치찌개 준비했습니다. 맛나게 먹어. 오늘 너무 반가웠어. 꿈에서 또 보자"라며 구하라 납골당 사진을 게재했다.

이후 한서희는 한 누리꾼으로부터 "한서희씨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거기선 행복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받았고, 그는 상대방의 SNS 아이디를 그대로 노출시키면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DM 내용을 공개했다. 현재는 삭제된 상태.

OSEN

앞서 한서희는 지난 18일에도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한 차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한서희는 "최근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는 충격 발언을 했다. 또한 그는 의사가 구하라 친구인 점을 언급하며 "폐쇄 병동 입원을 권유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서희는 해당 병원 관계자들에게 거친 언행을 일삼았고, 이에 대해 그는 "병원 관계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 변명 같겠지만 생각이 전혀 안 난다. 제가 도대체 왜 그랬을까요. 아마 돌아버렸던 것 같아요. 글 한 번 올리지 않으시고 저 걱정해주신 거 너무나 죄송하고 또 대단히 감사합니다.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개인 SNS에 사과문을 업로드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