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2309 0252020012057602309 05 0501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8127000 1579498175000 나이키 계약 2001210331

축구협회, 나이키와 '12년간 2400억원+α'… 역대 최대 규모 계약

글자크기
대한축구협회(KFA)가 스포츠브랜드 나이키와 역대 최대 규모의 파트너 계약을 맺었다.

KFA는 20일 "나이키코리아와 올해부터 2031년까지 2400억원+α로 파트너사 계약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년에 200억원(현물 포함)에 달하는 역대 최대 규모이고, 기간도 총 12년으로 지금껏 가장 긴 계약이다"고 덧붙였다.

이번 계약을 통해 KFA는 한국 축구와 대표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안정적인 재원을 확보하게 됐다. 나이키 역시 월드컵 본선 9회 연속 진출, 세계 최초 올림픽 본선 8회 연속 진출 등 뛰어난 성과를 거둔 한국 축구와 파트너십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조선일보

대한축구협회를 후원하는 나이키의 운동복을 입고 있는 손흥민 선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이키는 1996년부터 20년 이상 대한축구협회를 후원해 온 최장기 파트너다.
2012년 체결한 계약이 지난해 만료되면서 축구협회와 나이키는 새로운 후원 계약을 협의해왔다. 이번 파트너 계약 합의로 이들 간 계약은 35년으로 늘어나게 됐다.

새로운 계약을 통해 나이키코리아 측은 단순 후원을 넘어선 선수와 팬에 대한 서비스 강화를 약속했다.

나이키는 기존 KFA 공식 온라인 쇼핑몰을 확대 강화해 엘리트, 동호인 등 각종 축구팀을 위한 단체 용품 판매 프로그램 ‘팀 세일즈’를 구축하고 축구 팬들이 대표팀 관련 제품을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전용 판매 페이지를 새로 만들 예정이다. 또한 협회 등록선수 및 KFAN에는 ‘팀 세일즈’에 대해서 특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정몽규 KFA 회장은 "무엇보다 한국 축구의 가장 오랜 파트너인 나이키와 최고의 조건으로 다시 한번 계약을 체결하게 돼 기쁘다"며 "나이키의 과감한 투자가 한국 축구의 경쟁력 강화로 직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나라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